고양, 하천변 가로숲길 조성으로 미세먼지 줄인다
고양, 하천변 가로숲길 조성으로 미세먼지 줄인다
  • 김원태 기자
  • 승인 2019.11.20 15:33
  • 수정 2019-11-20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김읜태기자] 고양시가 미세먼지를 줄이고 깨끗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이달 말까지 지방하천 4곳에 ‘고양 하천 푸른 숲길’을 조성한다고 20일 밝혔다.
하천변 가로숲길 조성은 심각해지는 미세먼지와 도시열섬화 저감에 대한 친환경적인 대안으로, 나무 한 그루는 연간 35.7g에 해당하는 미세먼지를 흡수 및 저감하고 길게 이어진 하천 가로숲길은 한강에서 유입되는 시원한 바람을 도심 안쪽까지 유도해 한여름 뜨거워진 도심의 기온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
시는 올해 덕양구 대장천·공릉천·창릉천과 일산동구 도촌천 21㎞ 구간에 메타세쿼이아와 이팝나무 등 약 3천주의 나무를 심을 예정이다.
이후 내년에도 덕양구 향동천 등 주요 하천에 가로숲길을 조성하고, 심어진 나무를 체계적으로 관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