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토토 승무패 40회차, 축구팬 “울산-전북, 박빙 전망"
축구토토 승무패 40회차, 축구팬 “울산-전북, 박빙 전망"
  • 박종민 기자
  • 승인 2019.11.21 17:55
  • 수정 2019-11-21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리그 MVP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울산 현대의 김보경(왼쪽).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K리그 MVP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울산 현대의 김보경(왼쪽).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가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벌어지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8경기와 국내프로축구 K리그 6경기 등 총 14경기를 대상으로 한 축구토토 승무패 40회차 울산 현대-전북 현대(3경기)전에서 양팀의 투표율이 거의 비슷하게 나와 치열한 박빙 승부를 예상했다고 밝혔다.

현재 승점 78로 리그 1위를 달리고 있는 홈팀 울산은 31.10%를 받았고, 승점 75로 3점 뒤진 전북은 34.65%를 얻었다. 양팀의 무승부 전망은 34.20%로 나타났다.

리그 최종전까지 1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결과에 따라 우승의 향방이 바뀔 수도 있기 때문에 국내 축구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양팀은 거의 비슷한 전력을 갖고 있어 이번 회차 적중의 최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홈 경기를 갖는 FC서울(55.70%)은 포항 스틸러스(17.47%)를 상대로 우세한 경기를 펼칠 것으로 전망됐다. 대구FC(41.40%)는 원정에서 강원FC(26.91%)를 상대로 승리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유상철 감독의 투병 사실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는 인천 유나이티드(45.20%)는 안방에서 상주 상무(26.75%)에 승리하며 강등권 싸움에서 우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13경기 제주 유나이티드-수원 삼성전은 양팀의 투표율이 거의 같게 나와 접전이 펼쳐질 것으로 예고됐다.

EPL에서는 안방에서 사우샘프턴을 상대하는 아스널이 85.23%로 이번 회차의 가장 높은 투표율을 가져갔다. 강호간의 대결인 맨체스터 시티와 첼시(10경기)전의 경우 맨시티가 67.79%를 받아 매우 우세한 경기를 펼칠 것으로 집계됐다. 손흥민이 속한 토트넘(63.75%)과 리그 2위 레스터(72.98%) 역시 각각 웨스트햄(17.97%)과 브라이턴&호브앨비언(10.53%)을 상대로 원정임에도 불구하고 우세한 경기력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반면 본머스-울버햄튼(5경기)전과 왓포드-번리(9경기)전의 경우 무승부 항목이 가장 높은 투표율을 차지해 승부를 가리지 못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승무패 40회차는 오는 23일 오후 1시 50분에 발매를 마감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결과가발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