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시그니처 올레드 8K', 美 타임지 '올해 최고 발명품'에 선정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美 타임지 '올해 최고 발명품'에 선정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1.24 09:51
  • 수정 2019-11-24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비디아의 '지싱크 호환' 기능을 적용한 2019년형 LG 올레드 TV. /LG전자 제공
엔비디아의 '지싱크 호환' 기능을 적용한 2019년형 LG 올레드 TV. /LG전자 제공

[한스경제 이정민 기자] 'LG 시그니처 올레드 8K'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최고의 발명품 2019'(The 100 Best Inventions of 2019)에 선정됐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세계 최고 해상도의 올레드(OLED) TV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타임지는 매년 혁신적인 제품을 선정해 발표한다. 올해는 접근성과 미용, 소비자가전, 헬스케어, 교육, 엔터테인먼트, 식품, 스포츠, 지속가능성 등의 부문에서 100개를 골랐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미래의 TV(TV of the Future)'로 선정됐다. 100개 제조사 가운데 한국 업체는 LG전자유일하다. 

타임지는 "4K TV가 가격 하락으로 드디어 주류가 됐지만, 또 한 차례의 큰 폭의 업그레이드가 임박했다"며 8K 시대를 주목했다.

이어 "LG 88인치 8K TV는 가족들이 영화나 대형 게임을 즐기기 위한 좋은 화질은 물론 탁월한 명암비와 얇은 두께를 구현한다"고 평가했다.

앞서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가 선정한 'CES 최고 혁신상' 2관왕을 차지한 바 있다. 이 제품은 비디오 디스플레이 부문과 디지털 이미지·사진 부문에서 각각 혁신상을 받았다.

LG전자는 "세계 최고 해상도와 세계 최대 크기에 3천300만개에 이르는 자발광 화소 하나하나를 자유자재로 조절해 화질을 섬세하게 표현하는 세계 최고 TV로 평가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타임지가 지난해 선정한 '올해의 발명품'(50개)에는 LG전자의 첫 4K 프로젝터 'LG 시네빔 레이저 4K'와 삼성전자의 TV '4K QLED' 모델이 포함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