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고급 아파트 배달 갑질 논란, 도대체 왜?
장성규 고급 아파트 배달 갑질 논란, 도대체 왜?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1.24 10:10
  • 수정 2019-11-24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규. / 유튜브 채널 ‘워크맨’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출연하는 유튜브 채널 ‘워크맨’에서 배달 체험 영상을 공개하며 관련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워크맨'은 '길치가 배달알바하면 생기는 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제개했다.

해당 영상 속 장성규는 직접 앱으로 배달 주문을 받고 자전거를 이용 고객에게 직접 배달하는 배달원 체험에 나섰다.

논란이 된 부분은 합정의 한 고급 주상복합 아파트에 배달하는 장면에서 나왔다. 건물 입구에 들어선 장성규는 배달 층인 13층으로 올라가기 위해 엘리베이터를 탑승했으나, 엘리베이터가 3층까지만 운행하는 탓에 도로 내려왔다. 다시 거주민 엘리베이터를 갈아타고 배달을 시도했지만, 카드키가 없이는 해당 층수를 누를 수 없었다. 이후 우연히 만난 25층 주민의 도움으로 엘리베이터를 탑승했고, 25층에서 13층까지 비상구로 걸어 내려오며 결국 배달을 성공했다.

이와관련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보안 등을 이유로 외부인 출입이 제한적인 고가의 아파트에서 배달을 시키는 행위가 '갑질'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논란이 확산되자 '워크맨' 제작진은 "배달원 전용출구를 몰라서 발생된 해프닝"이라며 해명했다.

제작진은 영상의 댓글을 통해 "실제로는 배달 전용출구를 통해 배달원들이 자유롭게 엘리베이터 이용이 가능하다"면서 "영상의 리얼리티를 추구하다보니 돌발상황으로 배달 과정에서 오해의 소지가 발생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