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원 권 화폐가 5000원 짜리보다 유통 수명이 3배 길다
5만원 권 화폐가 5000원 짜리보다 유통 수명이 3배 길다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11.26 13:55
  • 수정 2019-11-26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은행권 유통수명 추정결과 발표
한국은행이 고액면 권종 대비 저액면 권종의 유통수명이 짧다고 발표했다./연합뉴스
한국은행이 고액면 권종 대비 저액면 권종의 유통수명이 짧다고 발표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화폐 5000원 권과 5만원 권 중 유통 수명은 어느 화폐가 더 길까.  비싼 권액의 화폐가 유통수명이 긴 것으로 나타났다.  '비싼' 돈이 '더 오래' 유통되고 있다.

한국은행이 ‘2019년 은행권 유통수명 추정 결과’를 발표하고 고액면 권종 대비 저액면 권종의 수명이 짧다고 밝혔다.

은행권 유통수명은 제조 은행권(신권)이 한은 창구에서 발행된 후 시중에서 유통되다가 더 이상 사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손상돼 한은 창구로 환수될 때까지의 경과 기간을 의미한다.

26일 한은은 2019년 은행권 권종별 유통수명을 추정한 결과 1000원권은 53개월, 5000원권은 49개월, 1만원권은 127개월, 5만원권은 162개월이라고 밝혔다.

한은은 1000원권과 5000원권은 1만원 이하 물품·서비스 구매시 개인들이 현금을 이용하는 특성이 반영돼 고액면에 비해 유통수명이 짧았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7년 지급수단 이용행태 조사결과 1만원 이하 물품·서비스 구매 시 현금 구매 비중은 76.7%로 조사됐다.

반면 1만원권과 5만원권은 거래적 동기에 더해 가치저장의 수단으로 일부 활용돼 저액면 권종에 비해 유통수명이 긴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주체별 현금사용행태 조사결과 지난 2018년 5만원권을 예비용 현금으로 보유하는 비중은 전체 금액의 79.4%로 집계됐다.

이번에 발표된 은행권 권종별 유통수명은 전년 대비 늘어났다. 1000원권은 1개월 길어졌으며 5000원권과 1만원권은 각각 6개월 늘어났다.

보통 은행권의 유통수명은 용지의 물리적 강도가 강해지거나 은행권 화폐사용습관이 향상되면 길어진다. 또 지급결제에 사용되는 빈도가 점차 낮아질수록 유통수명이 늘어난다.

한은은 “이러한 유통수명 증가는 신용카드, 간편 결제 등 비현금 지급수단 이용 활성화에 따른 현금 이용 감소가 영향을 끼쳤다”며 “국민들의 화폐이용습관이 개선된 것이 주효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