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KST모빌리티 '단거리 이동 서비스 플랫폼' 과기부 ICT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 지정
현대차-KST모빌리티 '단거리 이동 서비스 플랫폼' 과기부 ICT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 지정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1.27 14:10
  • 수정 2019-11-27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와 KST모빌리티가 함께 추진 중인 지역 내 단거리 이동 서비스 플랫폼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탑승수요에 따라 생성된 실시간 최적경로로 운행하는 현대차-KSTM ‘커뮤니티형 이동서비스’ 프로젝트 / 제공=현대자동차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현대자동차와 KST모빌리티가 협업 중인 ‘커뮤니티형 모빌리티 서비스’ 프로젝트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ICT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에 지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서울 중구에 위치한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ITC 규제 샌드박스 제7차 심의위원회에서 현대자동차와 KST모빌리티(이하 KSTM)가 협업 중인 인공지능 기술 기반 수요응답형 커뮤니티 이동 서비스 프로젝트가 과기정통부 ICT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로 지정됐다.

현대차는 이번 실증특례 프로젝트에서 인공지능(AI, Artificial Intelligence)을 기반으로 실시간으로 발생하는 이동 수요를 분석해 가장 적합하고 효율적 경로를 동적으로 찾아주는 ‘실시간 최적경로 설정(AI Dynamic Routing) 기술’을 제공한다.

인공지능 기반 실시간 최적경로 설정(AI Dynamic Routing) 기술은 앞으로 확산될 자율주행차 등 미래 자동차 운영 환경 변화 대응을 위해 주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기술이다. 

현대차는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업체’로서 다양한 소규모 운송사업자들을 위한 이동 서비스 솔루션을 개발해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서비스 협업에 참여하는 KSTM은 2018년 설립된 택시운송가맹사업자로 등록된 업체로 마카롱 택시 등 혁신형 택시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으며, 택시 운송 산업과 상생하는 비즈니스 모델로 주목 받고 있는 플랫폼 기반 승객 운송 스타트업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더 많은 고객에게 폭넓은 이동의 자유를 제공하기 위한 혁신 사업의 일환으로 이번 커뮤니티형 이동 서비스의 실증특례를 신청하게 되었다”며 “제도권 안에서 고객을 위한 다양한 미래형ㆍ혁신형 이동 서비스 체계 구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해 대기시간 최소화, 최적화된 경로, 정확한 도착시간을 제공하는 현대차-KSTM ‘커뮤니티형 이동서비스’ 프로젝트 / 제공=현대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