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인권법 서명한 트럼프, "중국-홍콩 모두 존중"
홍콩 인권법 서명한 트럼프, "중국-홍콩 모두 존중"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1.28 09:18
  • 수정 2019-11-28 09:18
  • 댓글 0

홍콩 인권법, 강력 반발하는 중국
홍콩 인권법.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시위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표명하는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에 서명했다.

27일(현지 시간 기준) 미국 백악관 성명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 인권법 등 홍콩 인권 보호와 시위대 지지를 위한 2개 법안을 가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홍콩 시민들을 존중하기 위해 이 법안에 서명했다"라며 "중국과 홍콩의 리더, 대표들이 그들의 차이를 우호적으로 해결하고, 장기적인 평화로 이어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홍콩인권법은 미국이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해 홍콩의 특별한 지위를 지속할지를 결정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다른 법안은 홍콩 경찰에 시위진압용으로 사용될 수 있는 최루탄, 고무탄, 전기충격기 등의 수출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앞서 지난 19일 미국 상원은 하원에서 올라온 이 법안을 수정해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후 20일 하원은 상원이 수정한 법안을 찬성 417표, 반대 1표로 가결했다.

한편 중국은 홍콩 인권법에 대해 "내정에 대한 총체적 간섭이자 국제법 위반"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