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북미회담 자제 요청' 비판하는 청와대
나경원 '북미회담 자제 요청' 비판하는 청와대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1.28 09:34
  • 수정 2019-11-28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나 원내대표, 국민의 안위와 관련된 일조차도 '정쟁의 도구'로 바라보고 있다"
나경원. / 청와대 페이스북 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 측에 내년 4월 총선 전에 북미정상회담을 열지 말 것을 요청한 것에 대해 청와대가 비판했다.

지난 27일 밤 9시께 청와대는 공식 페이스북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입장문 관련 서면브리핑>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게재하며 "(나 원내대표는) 국민의 안위와 관련된 일조차도 '정쟁의 도구'로 바라보고 있다"라며 "자신의 발언이 외부에 알려지자 부끄러움을 느끼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당당해 하는 모습에 실망감을 넘어 분노와 함께 대한민국의 국민이 맞는지 묻고 싶다"라고 말했다.

또 "나경원 원내대표의 머릿속에는 오로지 선거만 있고 국민과 국가는 존재하지 않는 것인가"라며 "역사의 죄인이 되고 싶지 않다면 지금이라도 당장 자신의 말을 거둬들이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