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 ‘조혈모세포 기증’ 인식…5명 기증 의향
국민 10명 중 7명 ‘조혈모세포 기증’ 인식…5명 기증 의향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11.28 12:02
  • 수정 2019-11-28 12:10
  • 댓글 0

난치성혈액질환 환자 완치…조혈모세포 기증 활성화
질본, 2019 조혈모세포·제대혈 기증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 발표
오송 질병관리본부
오송 질병관리본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국민 10명 중 7명이 ‘조혈모세포’ 기증을 알고 있으며, 10명 중 5명은 기증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혈모세포’란 혈액을 만드는 어머니 세포라는 뜻으로 정상인 혈액에 약 1%가량 존재하는 줄기세포를 말한다.

제공= 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

28일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가 지난 8월 7일부터 30일까지 일반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혈모세포 및 제대혈 기증에 대한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 66.6%가 ‘조혈모세포 기증’에 대해 인지하고 있으며, 53.1%는 ‘기증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조혈모세포 기증 의향이 없는 이유로는 ‘막연한 두려움(40.9%)’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과거 조혈모세포 기증이 대부분 골수를 통해서 이뤄짐에 따라 아직도 ‘골수기증’이라는 인식에 쉽게 기증에 동참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출산을 하는 산모로부터 조혈모세포를 얻을 수 있는 ‘제대혈 기증’의 경우에는 59.7%가 인지하고 있으며, 50.5%가 ‘기증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제대혈’은 산모가 신생아를 분만할 때 분리 배출된 탯줄 및 태반에 존재하는 혈액을 말한다.

또한, 임산부 200명을 대상으로 추가로 실시한 조사에서는 임산부 10명 중 8명(76.5%)이 제대혈 기증을 인지하고 있었는데, 이는 일반국민(59.7%)에 비해 높은 응답률이었다.

백혈병, 혈액암과 같은 난치성혈액질환 환자의 치료를 위해서는 건강한 조혈모세포의 이식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내에 조혈모세포 이식이 필요한 이식대기자는 지난해 기준 4497명으로, 약 34만 명이 조혈모세포 기증 의사를 밝힌 상태다.

하지만 이식을 위해서는 조직적합성항원형(HLA)이 일치해야 가능하므로 이식 대기자분들이 조속히 이식을 받기 위해서는 더 많은 기증 참여가 필요한 상황이다. ‘조직적합성항원형(HLA)’은 체세표 표면에 있는 단백질로 A, B, DR로 구분하고 유전되는 유전자형을 말한다.

조혈모세포 기증을 희망하는 경우에는 조혈모세포 기증 등록기관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조혈모세포 기증 희망 등록 후에 조직적합성항원형이 일치하는 환자가 나타나면 최종 기증의사를 확인한 후 기증이 이뤄진다.

질본 장기이식관리센터 김기철 과장은 “과거 조사에 비해 인지도는 상승했으나, 아직도 많은 분들이 심리적인 두려움으로 기증을 꺼리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최근에는 조혈모세포의 채취 유형이 헌혈과 유사한 채취 형태인 ‘말초혈 기증’이나 임산부의 ‘제대혈 기증’을 통해서도 가능하다”며, “조혈모세포 기증에 대한 긍정적 인식 개선을 위해 계속해 홍보·캠페인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공= 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