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토토, 소액 구매가 건강한 스포츠레저환경 만든다
스포츠토토, 소액 구매가 건강한 스포츠레저환경 만든다
  • 이정인 기자
  • 승인 2019.11.29 10:04
  • 수정 2019-11-29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적은 금액으로 게임에 참여하는 소액문화가 건강한 스포츠레저 환경을 만든다고 전했다.  

몰입과 중독으로 사회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불법스포츠도박은 법망을 교묘하게 피해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마수를 뻗치고 있기 때문에 개인은 물론 가정, 그리고 사회와 스포츠계까지 모두 병들게 하는 근본적인 원인이 된다. 반대로 법을 준수하고 국가의 스포츠발전에 공헌하고 있는 국내유일의 합법 스포츠베팅인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는 무엇보다 국민들의 건강한 스포츠레저생활 영위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참여금액 또한 현장 판매점에서는 100 원부터 10만 원까지로 철저하게 제한한다. 공식 인터넷 발매사이트인 베트맨에서는 회차당 5만 원까지 구매 가능하다. 

과도한 판매보다는 적은 금액이지만 하나의 놀이 문화로서 스포츠토토를 건강하게 즐기며 동시에 스스로 본인의 건전한 구매 습관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된 안전장치다. 

또한 이제는 대다수 국민들이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는 판매점과 수탁사업자의 수수료를 제외한 대다수의 수익금이 ‘체육진흥기금’으로 조성되기 때문에 무엇보다 국내의 유일의 합법사업인 스포츠토토에 참여하는 것은 대한민국 스포츠발전에 일조하는 공익적인 일이기도 하다.   

케이토토 관계자 역시 “많은 스포츠팬들이 적은 금액으로 즐기는 스포츠토토 참여습관을 가져 준다면, 더욱 건전하고 공정한 대한민국의 스포츠문화가 안착될 수 있을 것” 이라며 “수탁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케이토토에서 역시 더욱 적극적이고 다양한 활동으로 스포츠팬들의 건강한 참여를 독려하고, 투명한 사업운영을 지속하도록 노력할 것” 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