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폴드' 출시국 내년 초까지 60개국으로 확대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출시국 내년 초까지 60개국으로 확대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12.01 13:52
  • 수정 2019-12-01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삼성전자가 자사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의 출시국을 내년 초까지 60여개국으로 확대한다. 

1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달 초부터 내년 2월까지 갤럭시 폴드를 베트남, 뉴질랜드, 브라질, 칠레, 이탈리아, 네덜란드, 그리스 등 30여개국에 추가 출시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갤럭시 폴드는 한국을 포함해 미국, 중국,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전 세계 29개국에서 출시됐다. 추가 출시 국가를 포함하면 내년 초까지 총 60여개국에서 판매가 되는 셈이다. 이에 따라 내년 초까지 갤럭시 폴드 판매량은 50만대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내년에는 상·하반기로 나눠 폴더블폰 라인업을 2종으로 늘릴 계획이다.

앞서 10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회의(SDC)'에서 발표한 '클램셸(조개껍질)' 형태의 폴더블폰이 내년 2월께 갤럭시S11 시리즈와 함께 공개되고, 8∼9월에는 기존 갤럭시 폴드 후속작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클램셸 디자인 폴더블폰은 가로 방향을 축으로 안으로 접히는 형태로, 기존 갤럭시 폴드보다 더 얇고 가벼운 제품이 될 전망이다. 올해 갤럭시 폴드가 5G·LTE 모델로 출시된 것과 달리 LTE 모델로만 나온다. 

가격은 100만원대 후반으로 낮아져 더 많은 국가에 출시될 것으로 점쳐진다. 삼성 클램셸 폴더블폰은 먼저 출시될 예정인 같은 형태의 모토로라 레이저보다 높은 사양을 갖추더라도 가격은 모토로라 레이저(1500달러)와 크게 차이 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향후 갤럭시 폴드에 S펜을 탑재하는 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 폴드에 펜을 내장했을 때 접었다 펴는 노트처럼 쓸 수 있어 사용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갤럭시 폴드에 이를 접목하기 위해 개발 중이지만, 디스플레이 등 기술 문제 때문에 2년 이상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