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차남규 부회장 용퇴...여승주 사장 단독체제로
한화생명 차남규 부회장 용퇴...여승주 사장 단독체제로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12.02 13:41
  • 수정 2019-12-02 13:41
  • 댓글 0

경영실적 개선과 새로운 제도 도입 대비 필요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이 용퇴를 결정하면서 여승주 사장 단독 대표체제로 전환됐다./한화생명 제공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왼쪽)이 용퇴를 결정하면서 여승주 사장 단독 대표체제로 전환됐다./한화생명 제공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내년 3월까지 임기를 남겨둔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이 용퇴를 결정하면서 한화생명은 여승주 사장 단독 대표체제로 전환됐다.

한화생명은 2일 대표이사 변경공시를 통해 체제 변경을 선언했다. 한화생명은 이번 용퇴 결정에 대해 차 부회장이 세대교체를 통한 새로운 경영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달 30일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차 부회장은 지난 2002년 한화그룹이 대한생명을 인수할 당시 지원부문 총괄전무를 맡으며 금융인으로 첫발을 내디뎠다.

이후 한화생명과 성장의 역사를 함께한 차 부회장은 CEO 재임기간 동안 자산 100조 돌파, 수입보험료 15조원대 달성 등 괄목상대할 성과를 남겼다.

차 부회장은 한화생명이 12년 연속 보험금 지급평가 AAA를 획득하는데 기여했으며 한화생명을 생명보험사 최초로 베트남에 진출시켰다. 보장성 보험 판매 위주의 체질 개선도 그의 작품이다.

그동안 차 부회장은 연 평균 4300억원대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하는 등 탁월한 경영능력도 보여줬다.

차 부회장이 물러나면서 단독체제에 돌입함에 따라 여승주 사장의 어깨도 무거워졌다.

한화생명은 향후 상품과 판매채널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외사업 매출 및 이익 확대를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한화생명은 올 3분기 누적 순이익이 1543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60%(2311억원) 감소했다.

당기순이익 감소는 지난해 투자한 수익증권과 상장지수펀드(ETF) 등에서 대규모 손상차손이 발생했고 저금리의 영향으로 운용자산이익률이 하락한 영향으로 해석된다.

또 내년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에 대비한 추가 자본 확충과 결산시스템 구축 작업에 나서야 하는 상황이다.

IFRS17은 새로운 국제회계기준으로 보험사들이 기존 원가로 평가하던 보험금(보험부채)을 시가로 평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자본 변동성 확대 등 위험 요인을 반영한 새로운 지급여력제도(K-ICS)가 시행될 예정이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디지털 기반 인슈어테크 역량 강화 등을 통한 미래성장 동력을 확보하겠다”며 “내년을 ‘고객에게 믿음과 행복을 주는 넘버원 기업’으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