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마이클 베이X라이언 레이놀즈 ‘6 언더그라운드’, ‘데드풀’ 넘는 액션 오나
[E-핫스팟] 마이클 베이X라이언 레이놀즈 ‘6 언더그라운드’, ‘데드풀’ 넘는 액션 오나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12.02 12:15
  • 수정 2019-12-02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아마겟돈’ ‘진주만’ ‘트랜스포머’ 시리즈를 만든 마이클 베이 감독과 ‘데드풀’ 라이언 레이놀즈가 넷플릭스 ‘6 언더그라운드’로 만났다. 통쾌한 액션과 거대한 스케일로 관객에게 쾌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2일 오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컨퍼런스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라이언 레이놀즈, 멜라니 로랑, 아드리아 아르호나, 마이클 베이 감독,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6 언더그라운드’는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개인의 모든 기록을 지우고 스스로 ‘고스트’가 된 여섯 명의 정예요원이 펼치는 지상 최대의 작전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주인공 라이언 레이놀즈는 지난 해 5월 ‘데드풀 2’로 내한한 데 이어 또 한 번 한국을 찾았다. 그는 “두 번째 방한인데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며 “이번에는 ‘복면가왕’에 출연하지 못해 아쉽지만 이렇게 우리 영화를 소개하게 됐다. 넷플릭스 ‘6 언더그라운드’를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재치 있는 내한 소감을 밝혔다.

마이블 베이 감독은 ‘6 언더그라운드’의 6인 캐릭터에 대해 “6명의 사람들은 영혼의 상처를 받은 사람들이다. 고스트가 되길 선택해서 요원이 된다”라며 “실제로 귀신이 되는 게 아니라 상징적인 의미로 자신의 과거를 추적할 수 없게, 디지털 상으로도 흔적이 남지 않게 활동하는 사람들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그렇게 세상에서 악을 처단하고 세상을 더 나은 세상으로 만들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다”라고 덧붙였다.

라이언 레이놀즈가 억만장자 역을 맡아 천재적인 지능의 억만장자이자 작전을 수행할 ‘고스트’ 팀을 꾸린 인물로 분했다. “고통 받는 사람들이 많이 있고 동족을 살해하면서 독재를 이어가고 있는 아주 악한 사람들이 있다는 걸 깨달은 인물”이라며 “삶의 목적이 없이 사는 게 아니라 돈을 이용해 독재자 한 명을 타깃 삼아 그를 끌어 내리겠다는 목적으로 팀을 꾸려서 세상과 싸운다. 특정 독재자를 끌어내려서 평화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파이 역을 맡은 멜라니 로랑은 “차 추격신으로 촬영을 시작했다. 이런 식으로 출연진을 대면한 건 정말 특이한 경험”이라며 “실제 거리에서 촬영했다. 액션신에서는 볼 수 없는 새로운 경험을 했다”고 촬영 당시를 돌이켰다.

반폭력주의자의자 의사로 분한 아드리아 아르호나는 “공감하는 캐릭터를 좋아한다. 사실 많은 여성 캐릭터들이 터프하지만 강한 모습은 찾기 힘들지 않나”라며 “이 캐릭터의 매력은 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영화로 처음 넷플릭스와 협업한 마이클 베이 감독은 극장 미개봉에 대해 “아쉬운 건 사실이다. 아무래도 큰 극장에서 보는 것에 익숙한 사람이기도 하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하지만 현재 세상이 변하고 있다. 새로운 세상에 적응해야 한다. 사람들은 다른 방식으로 콘텐츠를 소비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새로운 IP를 만들고 싶은 찰나에 넷플릭스에서 많은 투자를 해줬고 훌륭한 작품을 만들 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영화에 대해 “근육질의 멋진, 남성적인 액션이 담겼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6 언더그라운드’는 오는 13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사진=임민환 기자 limm@spor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