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침대' 이이경, 허당끼 넘치는 반전 매력 폭발(영상)
'아내의 침대' 이이경, 허당끼 넘치는 반전 매력 폭발(영상)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02 17:00
  • 수정 2019-12-02 17:00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아내의 침대'에서 배우 이이경이 팔색조 같은 모습을 선보였다.

tvN 드라마 스테이지 2회 '아내의 침대'는 결혼식 날 신혼여행 떠나기 직전 갑작스러운 사고로 아내를 잃은 심정우(이이경)와 딸을 잃은 장인어른 이진섭(배우 남문철)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가장 행복한 순간을 앞두고 연인이자 아내 이이나(배우 오승아)를 잃은 정우는 1년 여를 불면증에 폐인처럼 살다가 이나의 흔적이 있는 곳에서 지내고 싶다며 아내의 부모님 집으로 무작정 들어가면서부터 본격적으로 극이 전개됐다.

술에 가득 취한 정우는 달려오는 차 앞에서 두 팔을 벌린 채 절규하며 “나 이나한테 돌아갈래”를 외쳐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 장면은 흡사 영화 '박하사탕' 속 명장면을 연상케하며 큰 웃음을 전했다.

장인의 티격태격 케미 또한 블랙코미디의 장르적 재미를 극대화했다. 술에 잔뜩 취해 헤롱거리며 아내의 침대에 누워 있는 정우는 이나의 이름을 불러대는 주사는 물론 해가 중천에 뜰 때까지 뻗어 자는 등 막내 아들 같은 모습을 보였다. 점점 인내심에 한계를 느낀 진섭은 '내 여자(장모) 힘들게 하지 말고 나가라'고 하며 구박을 일삼았다 장인에게 뒤통수에 엉덩이를 맞고서도 이어지는 정우의 철없는 어리광과 이를 받아주면서도 그를 내쫓으려는 진섭의 모습이 이색적으로 그려졌다.

‘아내의 침대’를 집필한 이희수 작가는 “'철없는 전 사위의 처가살이'라는 기발한 발상을 통해 초췌한 모습으로 폐인이 되어가는 가족이 아닌 빈자리까지도 함께 끌어안은 채 일상을 살아가는 새로운 형태의 가족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개성 있는 기획의도를 밝혔다.

한편, ‘드라마 스테이지’는 ‘신인 작가 데뷔 무대’라는 의미를 담은 tvN 단막극 프로그램으로 CJ ENM의 신인 스토리텔러 지원사업 ‘오펜(O’PEN)’ 공모전에서 당선된 10개 작품으로 구성된다.

사진=tvN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