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논란, 어른 관점서 보면 안돼"
박능후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논란, 어른 관점서 보면 안돼"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12.03 05:50
  • 수정 2019-12-03 0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 연합뉴스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달과정에서 나타난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도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되었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의 문제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아이들의 성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보는 시각의 차이가 있다"며 "(유아 성폭력을) 어른이 보는 관점에서의 '성폭행'으로 봐서는 안 된다. 사실 확인 이후에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보고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의 이러한 발언에 시민들은 거센 비판을 가하고 있다. 관련 뉴스 포털 댓글란과 SNS 등에는 "성폭행과 자연스러운 행위도 구분 못하겠나" "부모를 바보로 아는건가" "장관이라는 사람이 제정신인가" "이게 말이 되냐” “장관이라는 사람이 할 말 인가?” 등 비판 글이 쏟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