읍참마속 뜻, 도대체 뭐길래?
읍참마속 뜻, 도대체 뭐길래?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2.03 07:50
  • 수정 2019-12-03 0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읍참마속, 울면서 마속의 목을 벤다는 뜻
읍참마속. / 조성진 기자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3일 읍참마속 관련 키워드가 네티즌들의 관심을 집중 받고 있다.

읍참마속이란 울면서 마속의 목을 벤다는 뜻으로 공정한 업무 처리와 법 적용을 위해 사사로운 정을 포기한다는 뜻이다. 

읍참마속이란 사자성어는 제갈량이 위나라를 공격할 무렵, 그의 공격을 받은 조예는 명장 사마의를 보내 방비토록 하였다. 사마의의 명성과 능력을 익히 알고 있던 제갈량은 누구를 보내 그를 막을 것인지 고민했다. 이에 제갈량의 친구이자 참모인 마량의 아우 마속이 자신이 나아가 사마의의 군사를 방어하겠다고 자원했다.

마속 또한 뛰어난 장수였으나 사마의에 비해 부족하다고 여긴 제갈량은 주저하였다. 그러자 마속은 실패하면 목숨을 내놓겠다며 거듭 자원한다. 결국 제갈량은 신중하게 처신할 것을 권유하며 전략을 내린다. 그러나 마속은 제갈량의 명령을 어기고 다른 전략을 세웠다가 대패하고 말았다. 결국 제갈량은 눈물을 머금으며 마속의 목을 벨 수밖에 없었다. 한편 제갈량의 이러한 선택은 당시 엄격한 군율이 살아 있음을 전군에 알리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일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