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최태원 SK 회장과 함께 "더 나은 사회 만들기 위한 기업의 노력"
최정우 포스코 회장, 최태원 SK 회장과 함께 "더 나은 사회 만들기 위한 기업의 노력"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2.03 14:00
  • 수정 2019-12-03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과 SK 최태원 회장이 3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2019 기업시민 포스코 성과 공유의 장' 행사장을 둘러보고 있다. / 제공=포스코
포스코 최정우 회장과 SK 최태원 회장이 3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2019 기업시민 포스코 성과 공유의 장' 행사장을 둘러보고 있다. / 제공=포스코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포스코 '기업시민'과 SK그룹 '사회적 가치'가 만나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이야기의 장이 만들어졌다. 

포스코는 3일 포스코센터에서 '기업, 시민이 되다'라는 주제의 '2019 기업 시민 포스코 성과 공유의 장'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SK 최태원 회장이‘사회적 가치와 기업시민의 미래'라는 주제로 특별 강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는 ▲그룹 임직원 ▲정부 기관장 ▲SK 경영진 ▲외부 전문가 및 단체 ▲일반시민 1000여명 등이 참석했다. 지난해 7월 최정우 회장 취임 이후 경영이념으로 선포한 기업시민 1년 반의 성과를 공유하고 실천을 다짐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올해는 기업시민헌장 선포를 통해 기업시민 경영이념의 기틀을 마련했으며,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헌장을 실천하여, 성과를 창출하는 한해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한 “100년 기업을 지향하는 포스코는 기업시민을 통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가고, 궁극적으로는 기업가치와 경쟁력을 높여 글로벌 모범시민으로 거듭나려 한다”고 말했다.

최태원 회장은 “기업시민으로서 사회문제 해결에 기업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특히 새로운 기술을 활용해 비즈니스 혁신과 사회문제 해결이 동시에 가능하며, 더 큰 사회적 가치를 위해서는 기업이 보유한 기술과 인프라를 사회와 공유하고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정우 회장은 행사장을 직접 찾아준 최태원 SK회장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며 “포스코와 SK 두 기업의 노력이 합해지고 협력한다면 기업시민이 기업 차원을 넘어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 가는 혁신운동으로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양 CEO는 주요 내외빈과 함께 포스코센터 경관조명 점등식에도 참석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포스코’의 의미와 실천 의지를 담은 조형물과 트리를 함께 점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