끔찍한 초등학생 악플에 강경 대응 뜻 밝힌 인기 치어리더
끔찍한 초등학생 악플에 강경 대응 뜻 밝힌 인기 치어리더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2.05 18:19
  • 수정 2019-12-05 18:19
  • 댓글 0

이주아 팬들 "제삼자가 봐도 성적 수치심 느껴지져"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치어리더 이주아가 악플러에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지난 1일 이주아는 인스타그램에 "저는 악플 성적 발언을 당연하게 들어도 되는 사람이 아닙니다"라고 적었다. 이주아는 이어 "초등학생 5학년이면 하면 안 된다 정도는 알 수 있지 않나? 글을 잘 못써서 사과문도 잘 못 쓰겠다는 분이 차마 사람 입으로는 담을 수 없는 말들은 그렇게 잘 쓰시나?"라고 말했다. 앞서 이주아는 자신의 SNS에 달린 악성 댓글들을 공개했다. 해당 댓글들은 제삼자 조차 성적 수치심이 느껴질 정도의 끔찍하다.

이주아는 또 "제가 그쪽이 쓰신 글 덕분에 하루 종일 기분이 어땠는지는 상상해 보셨나?"라며 "제가 용서해줄 이유는 없다. 선처를 당연하게 생각하지 말아달라"라며 강경 대응 의지를 밝혔다.

한편 이에 대해 이주아 팬들은 "그냥 넘기기에는 사안도 크고 담에는 봐 주지 말고 그냥 고소해서 봐 주지 마세요", "주아 씨 진짜 용서해도 재발할 확률 높아서 봐줘서는 안됩니다", "제삼자인 제가 봐도 성적 수치심이 느껴지는데 당사자인 주아언니는 얼마나 수치스러우셨을까요…"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주아. / 이주아 인스타그램

이하 치어리더 이주아 인스타그램 전문

저는 악플 성적 발언을 당연하게 들어도 되는 사람이 아닙니다.
초등학생 5학년이면 하면 안 된다 정도는 알 수 있지 않나요?
글을 잘못 써서 사과문도 잘못 쓰겠다는 분이 차마 사람인으로는 담을 수 없는 말들은 그렇게 잘 쓰시나요?
제가 그쪽이 쓰신 글 덕분에 하루 종일 기분이 어땠는지는 상상해보셨나요?
사과를 하신다고 계속 죄송하다고 하시는데 그 와중에 본인 걱정만 하고 진심 없이 죄송하다고 글로만 쓰고 계시는 거 더 이상 제가 볼 필요 없다 생각합니다.
제가 용서해줄 이유는 없습니다.
선처를 당연하게 생각하지 말아 주세요.
대화 내용 다 올리기 전에 그만 디엠 하세요.
악플 성적 발언이 얼마나 위험하고 하면 안 되는 건지 아셨으면 합니다.
그쪽도 심각성을 좀 깨닫고 그냥 사과 좀 하면 넘어가겠지 하는 생각 안 하셨으면 해서 이 글을 올립니다.
저는 그냥 넘어갈 생각 없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