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오영주 "진로에 대한 고민 깊어"…"최종 목표는 배우"
'하트시그널' 오영주 "진로에 대한 고민 깊어"…"최종 목표는 배우"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03 13:19
  • 수정 2019-12-03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방송인 오영주가 진로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2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37회에서는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 출신 방송인 오영주가 등장했다.

이날 오영주는 “제가 뭘 하면 어울릴 것 같냐”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이수근은 “발성이 좋으니 배우를 해도 좋을 것 같다”고 추천했다. 이에 오영주는 “최종 목표는 배우”라며 “‘하트시그널2’에 나간 뒤 퇴사를 해서 많은 분들이 ‘연예인 하려고 하는구나’ 생각을 할 것 같았다. 어렸을 때는 예쁜 얼굴이 아니라서 연예인을 꿈꾸지 않았다”며 “그렇지만 예체능 쪽으로 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최근에 연기를 배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영주는 자신의 유년 시절을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중학생 때 첫 유학을 인도에서 시작했고, 이후 고등학생 때 홀로 미국으로 떠났다”고 설명했다. 오영주는 “대학생 때까지 미국에 있었지만 갑작스럽게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한국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이후 3년 만에 다시 미국으로 간 오영주는 “학비가 비싸서 이를 줄이기 위해 열심히 공부해서 조기 졸업을 했다”며 많은 고생을 겪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영주는 “‘엄친딸’ 이미지가 많이 부담됐다. 기대감에 뭘 해야 할 것만 같았다”며 오해가 풀리길 바라는 마음을 내비쳤다.

사진=오영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