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지, 결혼 생활 최초 공개…"기다리던 둘째 임신"
이윤지, 결혼 생활 최초 공개…"기다리던 둘째 임신"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03 13:27
  • 수정 2019-12-03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배우 이윤지-정한울 부부의 결혼생활이 공개됐다.

2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 배우 이윤지 부부가 새로운 운멸 커플로 합류해 남편 정한울과의 일상을 최초로 공개했다.

결혼 6년 차를 맞은 이윤지-정한울 부부는 9년 전 의사와 환자 사이로 처음 만나게 됐다고 밝혔다. 이후 두 사람은 다른 장소에서 우연히 다시 만나게 됐다고. 이윤지는 “당시 서른 살이었는데 너무 결혼이 하고 싶었다”라며 마스크를 벗은 남편의 모습에 반해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공개된 영상에서는 이윤지의 다섯 살 딸 라니가 공개됐다. 이윤지를 똑 닮은 라니는 천진난만한 매력으로 랜선 이모, 삼촌들을 웃음 짓게 했다. 그런가 하면 하원한 라니와 시간을 보내던 이윤지는 라니와 친구처럼 장난을 치고 돌발 상황에도 화를 내지 않고 침착하게 대처하는 등 육아 고수의 면모를 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이후 퇴근해 집으로 돌아온 남편 정한울은 시종일관 라니에게 자상한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라니가 있는 곳의 위험요소를 사전에 모조리 제거하는 등 세심하고 다정다감한 딸 바보 아빠의 매력를 뽐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이윤지의 둘째 임식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남편에게 맥주를 건네주며 “맛있겠다”라는 이윤지에게 라니가 “엄마는 라돌이 때문에 못 먹는다. 왜냐면 라돌이가 먹게 된다”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전한 것이다. 이어진 인터뷰 영상에서 이윤지는 “기다리고 기다리던 둘째가 찾아왔다”라며 반가운 소식을 전해 MC들의 축하를 받았다. 정한울은 “벌써 라니도 식구를 셀 때 네 명으로 센다. 라니도 그렇게 준비하는 걸 보면 저도 거기에 뒤처지지 않게 준비를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이 반가운 둘째 임신 소식을 전하는 장면은 이날 분당 시청률이 9.2%까지 오르며의 최고의 1분’을 차지하기도 했다.

사진=SBS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