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고문 부정위촉 의혹' 황창규 KT 회장, 기소의견 검찰 송치
'경영고문 부정위촉 의혹' 황창규 KT 회장, 기소의견 검찰 송치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12.03 14:59
  • 수정 2019-12-03 15:02
  • 댓글 0

시민단체 “경영 고문들 각종 로비에 동원”
2019년도 파트너스데이(Partner’s Day)에서 황창규 KT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KT
2019년도 파트너스데이(Partner’s Day)에서 황창규 KT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KT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KT의 경영고문 부정위촉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KT 황창규 회장을 기소의견으로 오는 4일 검찰에 송치한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된 황 회장을 기소 의견으로 4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다만 경찰은 황 회장 측근으로 수사를 받았던 김인회 KT 경영기획부문장과 구현모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은 검찰에 송치하지 않기로 했다.

황 회장은 2014년 취임 후 정치권 인사, 군인과 경찰, 고위 공무원 출신 등 14명을 경영 고문으로 위촉해 고액의 급여를 주고 각종 로비에 이들을 활용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KT 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지난 3월 황 회장의 업무상 배임과 횡령, 뇌물 등 의혹을 수사해 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황 회장이 취임 이후 정치인을 포함한 권력 주변 인물 14명을 경영 고문으로 위촉해 자문 명목으로 총 20여억원의 보수를 지출했으며, 또 이들 가운데는 부적격자가 있을 뿐 아니라 경영 고문들이 각종 로비에 동원됐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4월 해당 사건을 수사하도록 경찰을 지휘했고, 경찰은 7월 KT 광화문지사 등을 압수수색하며 강제 수사에 나섰다. 이후 경찰은 세 차례의 압수수색을 통해 경영고문 위촉 과정의 배임 혐의를 밝힐 자료를 다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명확한 배임액수와 위촉위원 신상 등에 대해선 공개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