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이필모-서수연, 결혼 후 일상 공개…'육아의 맛'
'연애의 맛' 이필모-서수연, 결혼 후 일상 공개…'육아의 맛'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04 15:37
  • 수정 2019-12-04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연애의 맛' 원조 커플 이필모-서수연의 일상이 공개된다.

5일 방송되는 TV조선 '연애의 맛' 6회에서는 '연애의 맛' 시즌3에서 연애부터 결혼까지의 모습을 보여줬던 이필모와 서수연 부부의 집안 풍경, 육아 등이 담긴 일상 생활이 공개된다.

이필모-서수연의 집안 풍경은 깨 볶던 무드에서 담호 육아 모드로 확 바뀐 모습이다. 아침 역시 평화롭고 고요하던 풍경에서 담호의 울음을 달래려고 나선 이필모의 울음소리 분석 사태 등 시끌벅적한 분위기로 시작됐다.

또한 초보 아빠 이필모는 갓 100일 넘긴 아들 담호와 둘만의 첫 키즈 수영장 데이트를 감행해 진땀을 뺐다. 이필모는 모든 것이 조심스러워 차를 타고 이동하는 내내 담호를 살피고 결국 울음이 터진 담호를 달래며 당황했으나 막상 키즈 수영장에 도착하자 같이 수업을 받던 다른 엄마 아빠들에게 아들 담호의 자랑을 끊임없이 하며 즐거워했다. 뒤이어 이필모는 수영장을 나서던 길 장난감 매장을 발견했고 아직 담호가 갖고 놀지도 못할 장난감을 잔뜩 구매하며 아들에게 푹 빠진 아빠의 모습을 보여줬다.

그런가하면 이필모가 담호와 외출한 사이 서수연은 오랜만에 이병헌 동생 이지안을 만나 휴식을 만끽했다. 대화 도중 이지안은 결혼 생활에 대해 물었고 서수연은 “꿀 떨어지는 필모 오빠의 눈이 이제 담호에게 갔어”라고 언급하며 아이가 태어나자 현실 육아 때문에 기념일도 제대로 챙기지 못하는 부부 생활을 이야기했다. 특히 서수연은 결혼과 동시에 엄마가 되면서 신혼 생활을 더욱 즐기지 못한 마음에 생겨버린 서운함도 조심스럽게 털어놨다.

이후 이필모-서수연은 담호를 재운 후 오랜 만에 한밤 토크를 갖게 됐고 두 사람이 300일 동안 나누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털어놓는 가운데 급기야 서수연이 눈물을 흘린다.

제작진은 “운명적인 인연에서 기적 같은 결혼에 골인한 이필모-서수연 부부의 신혼이야기가 방송 최초로 ‘연애의 맛’을 통해 공개된다”라며 “부부 사이이기 때문에 더욱 느낄 수 있는 찐한 마음들, 특히 결혼 300일 만에 느끼게 된 ‘진짜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이 펼쳐질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