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 여자' 99억 얻은 조여정, 동생 잃은 김강우
'99억의 여자' 99억 얻은 조여정, 동생 잃은 김강우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12.05 00:17
  • 수정 2019-12-04 2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99억의 여자'가 첫 회부터 폭풍같은 전개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4일 오후 첫 방송된 KBS2 새 수목 드라마 '99억의 여자' 1, 2회에서는 가정폭력을 일삼는 남편에게 고통받으며 하루하루를 겨우 살던 여자 정서연(조여정 분)이 출처를 알 수 없는 돈 99억 원을 얻게 되는 과정이 그려졌다.

이 날 방송에서 정서연은 친구 윤희주(오나라 분)의 초대로 별장에 갔다가 우연히 교통사고 현장을 목격했다. 마침 서연과 함께 있던 불륜남이자 희주의 남편인 이재훈(이지훈 분)은 경찰에 바로 신고하려 하지만, 정서연은 이 차량에 수십 억 원의 현금이 있는 걸 보고 이를 가지려 한다. 서연은 "이건 도둑질"이라며 만류하는 이지훈에게 "이거면 내 인생이 바뀔 수 있다. 어차피 검은 돈이라 추적도 안 될 거다. 운전자는 이미 죽었는데 무슨 상관이냐"고 말했고, 결국 두 사람은 돈을 숨기기로 마음 먹었다.

하지만 서연의 추측과 달리 운전자는 아직 죽지 않았던 상황. 서연은 구급차를 부르는 걸 머뭇거리다 결국 운전자가 사망하는 과정을 고스란히 지켜 보게 됐다.

이 운전자는 '미친 소'라 불리던 전직 형사 강태우(김강우 분)의 동생. 마약 사건을 조사하다 뇌물혐의까지 뒤집어쓰고 경찰을 그만둔 강태우는 어느 날 자신의 집에서 자고 있다가 검은색 정장을 입은 남성들에게 납치당하고 만다. 이 남성들은 다짜고짜 강태우에게 "어디있느냐. 100억 원"이라고 묻고, 태우는 당황했다.

교통사고로 동생은 죽고 차 안에 있던 현금 99억 원은 사라진 상황. 이어진 예고에서 강태우는 "널 이렇게 만든 놈 형이 꼭 잡겠다"며 사건의 진상 파악에 나서며 시청자들의 흥미를 높였다.

'99억의 여자'는 빠른 전개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 한편 홍인표(정웅인 분)가 아내 정서연을 학대하는 과정을 고스란히 보여주며 다소 선정적인 장면을 연출해 눈살을 찌푸리게 하기도 했다.

'99억의 여자'는 15세 이상 관람가로 매 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