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이달부터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이천시, 이달부터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 김원태 기자
  • 승인 2019.12.05 17:06
  • 수정 2019-12-05 17:13
  • 댓글 0

[한스경제=김원태기자] 이천시가 위기상황에 놓인 복지서비스를 신청하지 못하는 가구를 집중 발굴한다.

5일 시에 따르면 위기상황이란 주소득자의 사망, 가출 등의 사유로 소득을 상실한 경우, 중한 질병 또는 부상을 당한 경우, 화재 등으로 주택에서 생활하기 곤란한 경우, 주소득자와 이혼한 경우, 단전·단수·단가스 등 갑작스러운 위기사유 발생으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상황을 말한다.

시는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겨울철을 대비해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기간을 운영한다.

이를 위해 시는 읍면동 맞춤형복지팀을 중심으로 찾아가는 복지서비스를 운영하며,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이·통장단,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등 지역인적안전망을 통해 대상자를 적극 발굴할 계획이다.

발굴된 위기가구에 대해서는 현장조사를 통해 긴급복지, 무한돌봄, 기초생활보장제도 등 공적자원(생계비, 주거비, 의료비 등)을 지원하며, 공적지원이 어려운 가구에 대해서는 행복한 동행,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 민간자원을 연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