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투자자 신뢰회복·리스크 대비' 주문...금투업계 "과도한 규제, 득보다 실 많아"
윤석헌 금감원장, '투자자 신뢰회복·리스크 대비' 주문...금투업계 "과도한 규제, 득보다 실 많아"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12.05 18:19
  • 수정 2019-12-05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5일 금융투자업계 최고경영자(CEO)들과 만나 투자자 신뢰 회복과 자본시장의 잠재적 리스크 대비를 주문했다./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5일 금융투자업계 최고경영자(CEO)들과 만나 투자자 신뢰 회복과 자본시장의 잠재적 리스크 대비를 주문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금융투자업계 최고경영자(CEO)들과 만나 투자자 신뢰 회복과 자본시장의 잠재적 리스크 대비를 주문했다.

윤석헌 원장은 5일 금융투자협회서 국내 주요 증권사 및 자산운용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최근 DLF 사태, 사모펀드 환매 지연 등으로 인한 투자자 신뢰 저하가 위기를 증폭시킬 가능성이 있다"며 "투자자 신뢰를 회복하고 자본시장의 잠재적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 준비할 수 있도록 업계의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먼저 여러 제도의 개선과 함께 투자자 보호 공백 최소화를 위해 금융투자상품 설계와 판매, 사후관리 등 라이프사이클별 영업행위에 대한 감독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금융회사도 내부통제 역량 강화와 금융소비자 중심의 경영패러다임을 통해 투자자 보호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또 "최근 자본시장을 통한 자금 조달, 운용 규모가 급증하고, 부동산 그림자금융 규모가 확대되는 등 시스템리스크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며 "잠재 리스크 요인에 대한 사전적 인지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자본시장의 위험지표를 ‘리스크 대쉬보드’로 체계화 하고, 리스크관리 보고서 작성 등을 통해 자본시장의 시스템 리스크를 사전적, 체계적으로 인지, 관리할 계획이다.

윤 원장은 "자본시장의 부동산 그림자금융 익스포져 관리를 위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이 시스템에서 필요한 위험분석 도구를 마련해 잠재적 위험을 분석, 평가, 관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상두주무(桑土綢繆)의 자세로 금융투자회사의 선제적 리스크 관리 및 투자자 신뢰 회복에 힘써달라"며 업계의 자발적인 협조를 부탁했다. 상두주무란 비가 내리기 전에 새가 나무 뿌리를 물어 둥지 입구를 막는다는 내용의 사자성어로, 위험이 오기전 미리 대비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함께한 최현만 금융투자협회장 직무대행(미래에셋대우 부회장)은 금융당국의 직접적인 규제보다는 각 사의 자율적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는 방향으로의 개선이 더 바람직할 것이란 업계이 의견을 전달했다.

최현만 부회장은 "자본시장은 은행과는 달리 어느 정도 리스크를 기반으로 투자가 이뤄지는 메카니즘"이라며 "너무 과도한 규제가 도입되면 얻는 것보다는 잃는 것이 클 것이라는 것이 업계 전체의 공통된 의견"이라고 말했다.

또한 "금융투자업 건전성 규제도 자본을 적극 활용해 기업에 필요자금을 공급하고 적절하게 자금중개자 역할을 수행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돼야할 것"이라고 했다.



인기기사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