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빙빙, 실종 당시 무슨 일 있었나…탈세+임신설 등 각종 루머 제기
판빙빙, 실종 당시 무슨 일 있었나…탈세+임신설 등 각종 루머 제기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12.05 18:42
  • 수정 2019-12-05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빙빙, 임신설 불거져
판빙빙, 실종 당시 무슨 일 있었나
중국 톱스타 판빙빙이 임신설에 휩싸였다./ 연합뉴스
중국 톱스타 판빙빙이 임신설에 휩싸였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중국의 톱스타 판빙빙의 임신설이 제기됐다.

5일 대만 자유시보 등은 중국 언론을 인용해 전날 베이징 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판빙빙이 배가 많이 나와 임신설이 불거졌다고 전했다.

임신설이 확산되자 판빙빙 소속사 측은 웨이보에 “많이 먹은 것이 문제, 외국 음식은 고열량이니 열심히 일도 하면서 식사량도 조절해주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판빙빙은 할리우드 영화 '355'의 더빙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판빙빙은 작년 전 중국중앙(CC)TV 앵커 추이융위안(崔永元)의 탈세 의혹 제기 후 중국 세무당국의 조사를 받았다. 중국 세무당국은 작년 10월 판빙빙에게 8억8400만위안(약 1490억원) 상당의 세금과 벌금을 추징했다. 그러면서 모습을 보이지 않아 팬들의 걱정을 사기도 했다.

이후 그는 6월 연인인 배우 리천(李晨)과 결별했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