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 "펭수는 엄마도 못 이겨"…장성규 "펭수는 대한민국 희망"
박정민 "펭수는 엄마도 못 이겨"…장성규 "펭수는 대한민국 희망"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06 08:50
  • 수정 2019-12-06 08:50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배우 박정민을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

6일 오전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는 박정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에 DJ 장성규는 "지금까지 제작진에게 단 한 번도 누구를 모셨으면 좋겠다고 한 적이 없었는데 오늘 게스트는 제가 부탁해서 출연하신 거다"라고 밝혔다.

이어 장성규는 "유일하게 한두 달 전쯤 부탁을 드렸다"며 "제작진에게 제탁 부탁이라고 만나게 해달라고 했는데 성사가 됐다. 드디어 만났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감동 받은 문자라 공개하겠다. 박정민 씨가 '회사에다가 영화 '시동' 홍보 다 좋은데, 라디오는 장성규 라디오만 나가겠다고 말씀 드렸다'고 하더라"며 기뻐했다.

그러자 박정민은 "평소 팬이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인간상이다. 천재적인 모습으로 감동을 주는 사람을 좋아하는데 그런 분"이라고 치켜세웠다.

이에 자신감을 얻은 장성규가 펭수 팬인 박정민을 향해 "장성규 대 펭수 어떠냐"고 하자, 박정민은 한 순간의 망설임도 없이 "펭수다. 아무도 못 이긴다 엄마도 이기기 쉽지않다"고 말했다.

그러자 장성규도 쿨하게 "펭수는 대한민국 희망"이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사진=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