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미네이터' 차두리, FC서울 유스팀 오산고 감독 선임
'차미네이터' 차두리, FC서울 유스팀 오산고 감독 선임
  • 이정인 기자
  • 승인 2019.12.06 14:46
  • 수정 2019-12-06 14:46
  • 댓글 0

차두리 오산고 감독. /FC 서울 제공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차미네이터' 차두리(38)가 유소년 지도자로 변신한다.

FC서울은 5일 "U-18 육성학교인 서울 오산고등학교 신임 사령탑으로 차두리(39) 감독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2015년 은퇴한 차두리 감독은 유소년 지도자로서 4년 만에 친정팀에 복귀했다.

차두리 감독은 대한민국 축구를 대표하는 스타 선수 출신이다. 2002년 독일 레버쿠젠에서 프로선수로 데뷔한 이래 11년 동안 유럽(독일, 스코틀랜드)에서 선수생활을 해오다 2013년 FC서울에 입단하며 K리그에 첫 선을 보였다.

이후 3년간 K리그 82경기에 출전(2골 7도움)하며 FC서울의 오른쪽 수비를 책임져왔다. 지칠 줄 모르는 체력으로부터 나오는 강력한 수비력과 흐름을 바꾸는 오버래핑을 선보이며 축구 팬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았다. 특히 팀의 맏형으로 선수단을 잘 이끌며 2015년에는 FC서울이 FA컵 우승하는데 있어 큰 역할을 하기도 했다.

차 감독은 2015년 선수 은퇴 이후 지도자의 길을 택하며 대한민국 국가대표 코치로 활약했다. 이후 일본과 독일 등에서 지도자 경험을 이어갔고, 특히 독일에서는 선진 유소년 지도자 수업을 받으며 좋은 지도자로서의 자질과 경험을 쌓아왔다.

서울은 "차두리 감독이 선수 시절 선보였던 팀에 대한 열정과 헌신은 물론 그로부터 쌓여진 구단의 철학과 방향성을 잘 이해하는 적임자로 평가하고 있다. 특히 김진규 코치 등 여러 유소년 코치들과 함께 FC서울의 컬러를 잘 살려 유소년 선수들에게 FC서울의 정신을 그대로 이어갈 수 있는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무엇보다 차두리 감독이 독일에서 체득한 선진형 육성 시스템을 그대로 오산고에 녹여내 K리그를 대표하는 선도적 육성팀의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