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현아 사건은 무엇? ‘마약-성매매 혐의-남편 사망’ 재조명
성현아 사건은 무엇? ‘마약-성매매 혐의-남편 사망’ 재조명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12.06 20:05
  • 수정 2019-12-06 20:05
  • 댓글 0

성현아 사건 화제
성현아 사건, 마약-성매매 혐의-남편 사망 까지
배우 성현아의 과거 사건이 재조명됐다./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캡처
배우 성현아의 과거 사건이 재조명됐다./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캡처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배우 성현아의 과거 사건이 재조명됐다.

2002년 성현아는 마약 복용 혐의로 구속돼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자숙 기간을 거쳐 2004년 영화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를 통해 복귀에 성공했다.

하지만 2013년 성매매 의혹이 불거지며 또 한번 시련을 맞았다. 원심과 항소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지만 대법원 파기환송 끝에 2016년 결국 무죄 선고를 받았다.

2017년에는 재혼한 남편과 사별했다. 2010년 성현아는 사업가 A씨와 재혼했다. 그러나 2017년 A씨는 경기도 오산시의 한 오피스텔 공사장에서 변사 상태로 현장 작업자에 발견됐다. A씨는 서울 남부지검에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168억 횡령)으로 수배된 상태였다.

한편 홀로 8살 아들을 키우고 있는 성현아는 최근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하며 그간의 근황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