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김건모 성폭행 의혹... 별실 화장실서 강제 성폭행” 김건모 측 “사실 무근”
강용석 “김건모 성폭행 의혹... 별실 화장실서 강제 성폭행” 김건모 측 “사실 무근”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12.07 06:21
  • 수정 2019-12-07 06:23
  • 댓글 0

김건모 성폭행 의혹 제기 /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방솽화면 캡처
김건모 성폭행 의혹 제기 /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방솽화면 캡처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가수 김건모가 결혼을 앞두고 성폭행 의혹에 휩싸였다.

6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생방송을 통해 가수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한 여성과 연락이 닿았다며 “김용호 부장이 피해자와 연락을 했고, 만나기가지 했다”며 피해자의 사연을 전했다.

가로세로연구소가 전한 내용에 따르면, 피해자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유흥주점에서 새벽 1시 무렵 김건모와 만났고, 당시 동석한 사람들이 있었지만 김건모가 모두 나가게 했으며 두 사람만 남은 상황에서 성폭행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들은 성폭행하는 과정에서 “김건모가 피해자를 별실처럼 마련된 화장실로 끌고 가 구강성교를 강요했으며 피해자를 소파에 눕혀 성폭행을 했다”고 전했다.

가로세로연구소는 다음 주 월요일, 즉 9일에 관련 고소장이 제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방송 내용과 관련 김건모 소속사 측은 본인 확인 결과 절대 사실이 아니라며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힌 상황이다.

6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생방송을 통해 가수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의 사연을 전했다.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피해자와 직접 만났다며 당시 구체적인 상황을 전하기도 했다.

가로세로연구소가 전한 내용에 따르면, 피해자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유흥주점에서 새벽 시간대에 김건모와 만났고, 당시 동석한 사람들이 있었지만 모두 나가고 두 사람만 남은 상황에서 성폭행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가로세로연구소는 다음 주 월요일, 즉 9일에 관련 고소장이 제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방송 내용과 관련 김건모 소속사 측은 본인 확인 결과 절대 사실이 아니라며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힌 상황이다.

앞서 김건모는 예비 신부 장지연 씨와의 결혼을 내년 1월에서 5월로 미룬 바 있다. 이에 대해 김건모 측은 "더 많은 하객과 날씨를 고려한 탓"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가로세로연구소는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MBC 출신), 김용호 전 기자(스포츠월드 출신)로 구성돼 있다. 김건모의 소속사는 건음기획으로 1인 기획사(김건모 1인 소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