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GD”..‘슈가맨3’ 양준일 “돌과 신발 맞을 뻔..”
“90년대 GD”..‘슈가맨3’ 양준일 “돌과 신발 맞을 뻔..”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12.07 11:47
  • 수정 2019-12-07 11:48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90년대 가수 양준일이 JTBC ‘슈가맨’에 출연해 근황을 밝혔다.

6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 시즌3'(슈가맨3) 2회에서는 양준일이 유재석 팀의 슈가맨으로 등장했다.

양준일은 과거 1990년대 활동하다 소리 소문 없이 사라진 바. 그는 1집 히트곡 '리베카'와 함께 슈가맨으로 등장을 알렸다. 지금 들어도 세련된 분위기의 펑키한 그루브 곡으로 멤버들의 탄성을 받았다.

양준일은 90년대와 비교해도 손색 없는 비주얼로 등장, 독특한 댄스와 펑키한 느낌으로 무대를 꾸몄다.

무대를 마친 양준일은 “다시 무대에 설 거라고 상상도 못했다. 다시 서게 되고 얼굴도 알려서 너무 재미있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30년 만에 라이브로 했다. 불러보니까 가사도 다시 다 외워야 하고 모든 것을 다시 다 배웠어야 했다. 옛날의 제 모습을 보면서 다시 하려고 하니까 느낌이 달라서 똑같이 할 수는 없고 느끼는 대로 했다”고 밝혔다.

양준일은 “나는 50대인데 20대 모습으로 나와 경쟁할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 많은 분들이 내 모습을 보고 관심이 줄기를 바랐다. 인터넷을 통해서 나를 잡고 끄집어낸다는 느낌이 들었다. 개인적으로 조용히 살기가 힘들었다”며 ‘슈가맨3’에 출연한 이유를 고백했다.
양준일은 시대를 앞서간 파격적인 곡 분위기와 퍼포먼스, 구성으로 인해 외면받았다. 특히 V2라는 활동명으로 어렵게 컴백했으나 소속사 문제로 곤란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현재 그는 미국에 정착해 음식점 서빙을 하며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양준일은 갑자기 자취를 감춘 이유에 대해 “내가 미국인이라 비자가 10년짜리였는데 갱신을 관리하던 담당자가 '나는 너 같은 사람이 한국에 있다는 게 싫다. 내가 이 자리에 있는 동안 이 도장은 안 찍어주겠다'고 했다"며 재미교포로서 비자 발급 문제로 활동할 수 없던 비화를 밝혔다.

또 양준일은 활동 당시 호불호가 굉장히 많이 갈렸다면서 "행사 무대에서 노래를 부르고 있는데 갑자기 '빠박' 소리가 나더라. 댄서 동생이 '형 조심해요. 지금 돌 던지고 있어요'라고 했다. 노래하면서 신발, 모래가 막 날아왔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양준일은 방송 정지까지 당한 적도 있다고 고백했다. 외국이 남발이 바른 언어 생활을 저해한다는 이유다. 양준일은 "저는 그래서 그렇게 영어가 안되면서 왜 방송국 이름을 영어로 짓냐고 말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사진=JTBC 방송화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