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은 없다’ 박세완, 쾌활 소녀에서 ‘드레스 미녀’ 변신
‘두번은 없다’ 박세완, 쾌활 소녀에서 ‘드레스 미녀’ 변신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12.07 17:22
  • 수정 2019-12-07 17:22
  • 댓글 0

[한스경제=양지원 기자] ‘두 번은 없다’ 박세완이 확 달라진 모습으로 시선을 끌 예정이다.

오늘(7일) 오후 방송하는 MBC 주말극 ‘두 번은 없다’ 측이 공개한 스틸은 금박하(박세완)가 순백의 여신으로 변신한 모습이 담겼다.

극 중 박세완이 맡은 캐릭터 금박하는 바닷가 출신의 명랑, 쾌활한 청정 매력을 지니고 있다. 구수한 충청도 사투리에 앳된 외모 그리고 1살 아기 열무의 엄마라는 점까지 반전이 가득한 인물. 어디에 내놔도 기죽지 않는 미모를 지녔지만, 촌스러운 패션 스타일과 감정표현은 그의 성격을 짐작하게 했었다.

때문에 이번에 공개된 박세완의 메이크 오버 모습을 담은 스틸은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순수한 매력을 극대화하는 순백의 화이트 드레스에 단정하게 정리된 생머리, 그리고 단아한 자태까지 180도 완벽한 변신에 성공했다.

지난 주 방송에서 금박하와 나해준(곽동연)의 관계는 급진전을 하며 안방극장에 설렘을 전파했다. 특히 20회 엔딩에서는 금박하와 나해준이 의도치 않게 깜짝 입맞춤을 하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금박하가 메이크 오버를 하게 된 이유가 나해준과 관련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사진=팬엔터테인먼트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