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트랜시스, 독일 '브로제' 맞손... 사람과 교감하는 차시트 만든다
현대트랜시스, 독일 '브로제' 맞손... 사람과 교감하는 차시트 만든다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12.08 10:47
  • 수정 2019-12-08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트랜시스와 브로제가 미래차 시트 개발을 위한 전략적 협업 MOU를 체결했다. (뒷줄 좌측에서 세 번째 현대트랜시스 대표이사 여수동 사장, 네 번째 브로제 그룹 시트사업부 산드로 살리베 사장)/사진=현대트랜시스
현대트랜시스와 브로제가 미래차 시트 개발을 위한 전략적 협업 MOU를 체결했다. (뒷줄 좌측에서 세 번째 현대트랜시스 대표이사 여수동 사장, 네 번째 브로제 그룹 시트사업부 산드로 살리베 사장)/사진=현대트랜시스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현대트랜시스가 독일 자동차 시트 메커니즘 기업 브로제와 손잡고 사람과 교감하는 지능형 시트 위한 신기술 선제적 확보에 나선다.

현대트랜시스는 경기 화성 롤링힐스 호텔에서 브로제 그룹 시트사업부 산드로 살리베 사장과 현대트랜시스 대표이사 여수동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자율주행차와 전기차 시트 부품 공동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협력은 다변화, 다기능, 고강성, 경량화를 요구하는 미래차 시트 신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추진됐다.

브로제는 1908년 설립된 독일 자동차 부품 기업으로 차량용 도어, 시트, 전동모터를 생산하고 있다. 약 80여개의 완성차와 40여개의 부품사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으며, 지난 해 글로벌 부품기업 순위에서 39위(매출액 기준)를 기록했다.

자동차 실내가 휴식, 여가, 업무, 취침 등 모든 일상 생활이 가능한 움직이는 생활 공간으로 변모하고 있어 미래차 시트는 ‘사람과 교감하는 지능형 시트’로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고 현대트랜시스는 분석했다. 탑승자의 다양한 상황에 맞춰 자유자재로 이동하고 회전할 수 있으며, 통신기술과 연동하여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외부 데이터를 기반으로 온·습도를 제어해 최적의 환경을 구현하는 등 탑승자를 위한 편의·안전 기능이 대폭 추가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를 위해 양사는 ▲자율주행 특화 메커니즘 시트(다양한 상황에 따라 자유롭게 회전·이동, 시트 내장형 안전벨트(BIS) 탑재), ▲스마트 통합제어 시트(첨단 스마트 기술을 활용하여 실내 환경을 능동적으로 통합 제어하고 개인별 맞춤편의 제공), ▲초슬림 경량 시트(연비 증대를 위해 경량화 및 신소재 적용) 개발을 위해 전방위적 협업을 추진한다. 먼저 2024년 신기술이 적용된 시트 양산을 목표로 기술협력을 강화하고, 추후 협업범위를 확대하여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방침이다.

한편 현대트랜시스는 금년 1월 현대다이모스와 현대파워텍의 합병을 통해 새롭게 출범하며 자동차 부품 제조 기업을 넘어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자로의전환을선언했다. 최근에는 리비안, 루시드와 같이 세계적인 전기차 제조사들과의 시트 수주 계약에 성공하며 미래차 시장에서의 글로벌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현대트랜시스는 앞으로도 자율주행차 시트와 전동화 파워트레인 분야에서 미래 핵심 기술을 보유한 국내외 다양한 기업들과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집중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