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X'? EPL 경기 중 화장실로 질주한 월클 공격수
'급X'? EPL 경기 중 화장실로 질주한 월클 공격수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9.12.08 17:11
  • 수정 2019-12-0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바메양이 경기 중 화장실을 다녀와 빈축을 사고 있다. 연합뉴스
오바메양이 경기 중 화장실을 다녀와 빈축을 사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대웅 기자] 팀 패배도 생리현상 앞에서는 속수무책이었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아스날의 월드클레스 공격수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이 팀이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 화장실을 다녀와 팬들의 빈축을 사고 있다.

오바메양은 6일(한국시각)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 아스날과 브라이턴 앤드 호브앨비언 전에 선발 출전했다. 이날 경기는 프레드릭 융베리 임시 감독 체제에서 치르는 두 번째 경기로 아스날은 1-2로 패하며 9경기 연속 무승(6무3패)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서 웃지 못할 상황이 연출됐다. 오바메양이 경기 중 화장실을 다녀 온 것. 오바메양은 팀이 1-2로 뒤지던 후반 35분 3~4분간 그라운드를 비웠다.

영국 '더 선'은 "오바메양이 동점골이 절실한 후반 막바지 화장실에 다녀오기 위해 그라운드를 떠났다"며 "아스날 팬들은 분노했다"고 전했다.

융베리 임시 감독은 "오바메양이 그라운드를 떠난 것을 알아차리지 못했다. 그가 몇 분 뒤 돌아오는 모습을 보고 알게 됐다"며 "갈 필요가 있을 땐 가야한다"고 대수롭지 않은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