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AI기술 접목한 인지기반 RPA 도입
오렌지라이프, AI기술 접목한 인지기반 RPA 도입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12.09 15:56
  • 수정 2019-12-09 15:56
  • 댓글 0

오렌지라이프가 RPA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했다고 밝혔다. /오렌지라이프 제공
오렌지라이프가 RPA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했다고 밝혔다. /오렌지라이프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오렌지라이프가  지난 2017년 도입한 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RPA) 시스템을 인지기반(Cognitive) RPA까지 확장했다고 9일 밝혔다.

인지기반 RPA는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인간의 지능'을 모방하는 방식으로 패턴 인식, 자연어처리, 이미지 인식, 음성 인식 등 사람의 인지능력을 필요로 하는 복잡한 업무 프로세스에 사용될 수 있는 장점을 갖고 있다. 기존 RPA는 '인간의 행동'을 모방하는 단순 규칙 기반(Rule)의 반복적인 업무의 자동화가 가능했다.

오렌지라이프는 ▲연말정산 시즌에 집중되는 보험거래조회서 발행 ▲웹팩스로 접수된 보험금청구서류 인식 등 계약심사, 보험금심사, 고객지원 분야 등에 인지기반 RPA를 우선 적용했다.

한상욱 오렌지라이프 IT그룹 상무는 "3년전 RPA를 도입해 전사적으로 90여개의 다양한 업무에서 RPA를 활용하고 있다. 단순반복하는 일에는 먼저 로봇을 떠올릴 정도로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체감하고 있다"며 "적극적인 RPA 도입과 더불어 데이터분석가 양성 등 직원들의 고부가가치 업무 역량 강화에도 지속적으로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오렌지라이프는 인공지능솔루션 전문기업인 그리드원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지능형 RPA 솔루션 'AutomateOne'과 문서검증 인공지능 프레임워크인 'AI InspectorOne' 등을 이용해 RPA 자동화 영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