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별세... 세계경영의 좌절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별세... 세계경영의 좌절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12.10 06:10
  • 수정 2019-12-10 07:06
  • 댓글 0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별세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9일 저녁 11시50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3세.

사단법인 대우세계경영연구회에 따르면 고인은 이날 오후 11시50분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영면에 들어갔다.

김 전 회장은 지난해 8월 말 이후 건강이 나빠져 투병생활을 해왔다. 최근에는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회장이 마지막으로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던 것은 2017년 3월 열린 ‘대우 창업 기념행사’다.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은 ‘세계 경영’을 주창했던 글로벌 경영인이었다. 샐러리맨으로 시작해 1960년대 산업화 이후 대규모 기업집단을 일군 성공신화의 주인공이기도 했다.

김 전 회장이 설립한 대우그룹은 1980년대부터 1990년대 말까지 급격히 성장하며 재계 2위를 기록했으나 1999년 부도로 해체됐다.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른다. 유족으로는 미망인 정희자 전 힐튼호텔 회장, 장남 김선협 ㈜아도니스 부회장, 차남 김선용 ㈜벤티지홀딩스 대표, 장녀 김선정 (재)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 사위 김상범 이수그룹 회장 등이 있다.

빈소는 아주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이며, 조문은 10일 오전 10시부터 가능하다. 영결식은 12일 오전 8시 아주대병원 별관 대강당에서 거행할 예정이다. 장지는 충남 태안군 소재 선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