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시동’ 정해인 “사람은 누구나 결핍 있어”
[E-핫스팟] ‘시동’ 정해인 “사람은 누구나 결핍 있어”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12.11 00:00
  • 수정 2019-12-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정해인./OSEN
배우 정해인./OSEN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배우 정해인이 결핍이 있는 캐릭터를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정해인은 10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시동’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시동’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사람 냄새가 물씬 풍겼다”고 말했다.

정해인은 극 중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 역을 맡아 다양한 감정을 겪는 인물을 연기했다. 그는 “나도그렇고 사람은 누구나 결핍이 있다. 상대방을 통해 결핍을 채울 수 있다 생각한다"며 "따뜻한 에너지를 주는 작품을 하고 싶었다"고 작품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 작품 통해 위로받았다"며 "같이 했던 스태프들, 배우들을 통해 에너지를 많이 받았다. 에너지를 줄 수 있는 역할을 계속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18일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