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주요그룹, 임원 자리 매년 줄어…삼성 4년새 356명 감소
30대 주요그룹, 임원 자리 매년 줄어…삼성 4년새 356명 감소
  • 변세영 기자
  • 승인 2019.12.11 15:59
  • 수정 2019-12-11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는 직급 단일화로 임원수 대폭 증가... 개별 기업 중 삼성전자가 최대 감소폭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국내 굴지의 30대 기업들 사이에서 ‘임원’의 자리가 매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이어진 실적 부진 속 기업들 스스로가 자생을 위해 인원을 조정하고 조직을 개편하기 때문으로 점쳐진다.

11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9월 말 국내 30대 그룹 가운데 분기보고서를 제출하고 지난해와 비교할 수 있는 262개사의 공시 임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총 임원 수는 974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금으로부터 약 4년 전인 2015년 9월 말 9795명보다 53명(0.5%) 줄었다.

그룹별로 보면 삼성의 임원 감소 폭이 가장 컸다. 2015년 9월 말 21개사를 중심으로 2276명이던 임원 규모는 올해 1920명으로 356명(15.6%) 감소했다.

이어 두산(-144명, 39.0%), 현대중공업(-111명, -38.5%), 포스코(-44명, 17.1%), GS(-24명, 7.9%), 하림(-23명, 18.7%), 대림(-22명, 13.1%), 미래에셋(-21명, 7.9%), 금호아시아나(-15명, 17.9%), 한진(-13명, 7.0%) 등이 뒤를 이었다.

개별 기업으로는 삼성전자(-131명, 11%)의 임원 감소가 가장 두드러졌다. 그다음 두산중공업(-82명, 54.3%), 삼성물산(-77명, 32.4%), 삼성중공업(-56명, 50.9%), 삼성SDI(-44명, 32.8%), 현대건설(-36명, 27.3%), 롯데쇼핑(-30명, 19.9%), 기아자동차(-28명, 15.4%), 두산인프라코어(-26명, 33.3%), SK건설(-25명, 27.8%) 등이 상위 10위권에 올랐다.

반면 현대자동차(202명, 16.9%)와 롯데(82명, 15.6%), SK(79명, 9.3%), LG(73명, 8.8%), CJ(48명, 19.8%), KT(46명, 23.6%), KT&G(33명, 71.7%) 등 17개 그룹에서는 임원 수가 늘어나는 양상을 보였다.

다만, 현대차그룹은 올해 4월 이사대우와 이사, 상무를 상무로 단일화해 기존 6단계 임원 직급을 4단계로 변경한 것이 사업보고서상 임원 수 증가의 원인이다.

임원이 증가한 개별 기업은 현대자동차(192명, 70.6%)를 비롯해 LG화학(55명, 57.3%), 현대카드(45명, 160.7%), SK하이닉스(44명, 30.3%), 현대캐피탈(40명, 114.3%)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재계 관계자는 "경기가 좋지 않고 기업들이 임원 승진인사를 대규모로 진행하지 않아 기업의 '임원' 자리는 계속 줄어들 것"이라며 "삼성도 이재용 부회장의 재판이 끝나지 않는 이상 대규모의 승진인사는 당분간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