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블랙독' 서현진 "기간제 교사에 대한 차별 이번에 처음 알아"
[E-핫스팟] '블랙독' 서현진 "기간제 교사에 대한 차별 이번에 처음 알아"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12 02:00
  • 수정 2019-12-11 17:55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배우 서현진이 ‘블랙독’으로 색다른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서현진은 11일 서울시 영등포구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tvN 새 월화극 '블랙독' 제작발표회에서 극 중 고하늘 역에 대해 "신입 기간제 교사이고 어릴 때 생긴 트라우마에 대해 정면으로 맞서는 성장 캐릭터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블랙독'의 대본을 처음 봤을 때 굉장히 오랜만에 만나는 독특한 장르의 직업물이라고 생각했다. 학원물인데 학생들이 나오지 않고 학원물 같지 않아서 지금까지 안 해본 톤의 드라마라는 생각에서 작품을 선택했다"며 "드라마 촬영 시작하기 전에 감독님과 미팅 하면서 아무것도 안 한 느낌의 연기를 해보고 싶다고 말씀 드렸다. 그래서 그런지 너무 안 하고 있는 느낌이라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혼돈이 온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블랙독'은 기간제 교사가 된 사회초년생 고하늘이 우리 사회의 축소판인 학교에서 꿈을 지키며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서현진은 교사라는 직업을 연기하며 느낀 소회를 밝혔다. 그는 "선생님은 예전의 스승이라고 불릴 때의 느낌보다 좀 더 가벼워진 게 사실이지만 아직도 선생님들은 직업에 대한 소명의식이 있다"는 것이 놀라웠다며 "정교사나 기간제에 국한하지 않고 꿈을 갖고 선생님이라는 직업을 선택했기 때문에 아이들에 대해 치열하게 고민하고 직접 자체를 숭고하게 대하고 계시는 모습에서 이전에 알지 못했던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또한 서현진은 기간제 교사에 대해 "같은 교사임에도 기간제 교사에 대한 차별과 하대, 계급이 분명히 있다"며 "학교 다닐 때 기간제 교사 분들이 있다는 것도 몰랐고 그에 따른 차별이 존재하는 것도 몰랐는데 이번 드라마를 통해 알게 됐다. 기간제 교사라고 해서 아이들을 가르치는 마음이나 능력이 모자란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서현진은 '또! 오해영'부터 '뷰티인사이드'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인기를 얻었다. 이에 이번 드라마의 시청률에 대한 부담감이 있지 않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 "지금까지 작품을 찍으면서 이렇게 첫 방송이 궁금해 본 적이 없다. 감독님한테 괜찮냐고 정말 많이 물어봤다"며 "평소 드라마 찍을 때 썼던 텐션이 80-90% 정도였다면 지금은 30% 정도밖에 안 쓰고 있기 때문에 더욱 궁금하다. 감독님에게 의지를 많이 하고 있기 때문에 시청률에 대한 부담보다는 작품의 완성도가 높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크다"라고 밝혔다.

'블랙독'은 오는 1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임민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