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DLF사태, 전화위복 기회로 삼아야”
은성수 “DLF사태, 전화위복 기회로 삼아야”
  • 권이향 기자
  • 승인 2019.12.12 11:06
  • 수정 2019-12-12 11:06
  • 댓글 0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시중·지방은행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시중·지방은행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권이향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2일 최근 대규모 원금 손실이 발생한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관련해 시중·지방은행장들 앞에서 쓴 소리를 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시중·지방은행장 간담회에서 “DLF 사태로 인해 은행권에 대한 신뢰가 실추됐지만 이를 변화와 도약을 위한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형은행들이 생산적 경쟁보단 출혈 경쟁에 치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은 위원장은 “은행들도 나름의 이유는 있겠지만, (대형은행이) 지방까지 진출할 것까지 있냐는 시각이 있다”며 대형은행의 지방 시금고 선정 경쟁에 대해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은행은 대내외 경제환경의 변화로 우리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든든한 버팀목이 됐지만 오늘 이 자리에 계신 어느 누구도 우리 은행업의 미래에 대해 낙관적으로 단언하시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결제, 송금 등의 핀테크 기업들과 아마존, 애플 등 유통·통신분야의 빅테크 기업들이 은행권에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며 “혁신·창업기업의 성장성을 정확히 평가할 수 있도록 여신심사 모델을 고도화하고, 창업·벤처 기업 등 생산적 분야로 자금을 공급할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