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차 판매량 회복세 탔나…4개월만 2000대 이상 판매
일본차 판매량 회복세 탔나…4개월만 2000대 이상 판매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12.13 11:24
  • 수정 2019-12-13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한일갈등으로 국내시장에서 고전하던 일본차의 판매량이 회복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국내 자동차 산업 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생산은 11.3%, 내수는 1.3%, 수출은 8.6% 각각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생산은 올해 월평균(32만8463대)보다 많은 34만6377대에 달했으나 지난해 같은 달(39만562대) 호조에 따른 기저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기아차 K5, 카니발 등의 신차 주기가 도래한 데다 한국지엠(GM)의 트랙스 물량 감소, 유럽 수출 중단, 르노삼성의 닛산로그 위탁 물량 감소 등 악재가 쌓인 것이 부진의 요인이 됐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내수는 국산차가 1년 전보다 3.1% 줄어든 반면 수입차는 8.9% 증가했다. 전체적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 줄어든 16만586대로 집계됐다.
국산차는 현대차 그랜저와 기아차 K7 등의 신차 효과가 있었으나 전반적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현대차가 1.5% 감소하면서 '선방'했으나 기아차(-11.7%)와 한국GM(-17.0%), 쌍용차(-10.6%) 등은 두자릿수 감소율을 보였다.

수입차는 일본 브랜드가 2357대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6.4%나 줄었다. 그러나 지난 7월(2674대) 이후 4개월 만에 처음으로 2000대를 넘어섰다. 그동안은 8월(1398대), 9월(1103대), 10월(1977대)에 모두 2000대를 밑돌았다.

독일 브랜드는 지난해 하반기 BMW 차량 화재 사건 등에 따른 판매 감소의 기저 효과와 폭스바겐 티구안, 아우디 Q7·A6 등 신차 효과 등에 힘입어 1년 전보다 29.7%나 증가했다.

지난달 수출은 위탁생산 물량 감소, 기저효과 등으로 8.6% 줄어든 21만7498대에 그쳤다. 다만 상대적으로 고가인 SUV와 친환경차 수출이 호조를 보이면서 금액 기준으로는 감소율이 1.4%에 불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