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앤올룹슨, '베오비전 하모니' 나비처럼 펼쳐지는 TV "특별한 경험 선사"
뱅앤올룹슨, '베오비전 하모니' 나비처럼 펼쳐지는 TV "특별한 경험 선사"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12.13 17:00
  • 수정 2019-12-13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비 날갯짓에서 영감… 열리면 TV, 닫히면 스피커로 활용
LG 4K OLED 디스플레이에 최대 450W의 강력한 B&O 스피커
뱅앤올룹슨 ‘베오비전 하모니' 국내 출시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왼쪽부터) 웬디 웡 뱅앤올룹슨 부사장, 톨슨 벨루어 디자이너, 앨런 뱅앤올룹슨 기술책임. / 이승훈 기자
뱅앤올룹슨 ‘베오비전 하모니' 국내 출시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왼쪽부터) 웬디 웡 뱅앤올룹슨 부사장, 톨슨 벨루어 수석 디자이너, 앨런 뱅앤올룹슨 기술책임. / 이승훈 기자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세계적인 홈 엔터테인먼트 브랜드 뱅앤올룹슨(Bang & Olufsen, B&O)이 펼치면 TV·닫으면 스피커로 변하는 4K OLED TV를 선보이며 한국 시장 공략에 나섰다.

13일 뱅앤올룹슨(Bang & Olufsen, B&O)은 세상에 없던 펼쳐지는 TV, ‘베오비전 하모니(BeoVision Harmony)’를 국내에 공식 출시했다.

웬디 웡 뱅앤올룹슨 부사장은 “한국(서울)은 혁신 기술에 있어서 앞서나가는 곳이며, 엔터테인먼트와 오디오, 비쥬얼 사업 등이 활발하고 수요 역시 많은 곳이라 이곳(한국)에서 출시는 뜻 깊은 경험“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반적인 타사의 TV로는 고객들을 완전히 충족시킬 수 없다”며 “이번 신제품이 한국의 마켓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완벽히 몰입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베오비전 하모니는 ‘초고화질’의 4K OLED 디스플레이에 ‘초고음질’의 B&O 스피커 시스템을 결합한 혁신적인 TV다. 나비의 날갯짓에서 영감을 얻은 디자인으로 사용 목적에 따라 스피커 패널을 여닫으며 TV, 스피커로 각각 활용이 가능하다.

뱅앤올룹슨이 강조해 온 3가지 가치인 ▲디자인 ▲장인정신 ▲사운드 퍼포먼스를 다시 한 번 실현해 낸 베오비전 하모니는 뛰어난 사운드와 생생한 영상이 하나로 융합된 완전한 시네마 체험을 선사한다.

신제품은 3채널 사운드 센터를 통해 강력한 스테레오 사운드를 제공한다. ▲1인치 트위터 1개 ▲2.5인치 풀 레인지 드라이버 2개 ▲4인치 미드 레인지/우퍼 1개 ▲4인치 우퍼 2개 등 총 6개의 스피커 드라이버와 각 드라이버를 보조하는 6개의 앰프를 탑재했으며, 450W의 파워풀한 출력을 자랑한다.

특히 신제품에는 뱅앤올룹슨 하이엔드 스피커 제품에 적용되는 ‘어댑티브 베이스 리니어리제이션(Adaptive Bass Linearisation)’ 기능이 추가돼 사용 중 음량이 갑자기 커져도 저음 출력을 자동으로 조정해 음의 왜곡과 드라이버 손상을 방지하고 사운드 수준을 상시 모니터링해 탁월한 음질을 이끌어낸다.

베오비전 하모니는 최근 주목받는 ‘인테리어에 녹아 보이지 않는 기술’이라는 가전 트렌드를 반영한 제품이다. 1950~60년대 베오비전 카프리 TV 시리즈부터 TV를 하나의 품격 있는 가구로 인식시키며 새로운 거실 인테리어를 제안해 온 뱅앤올룹슨은 이번 신제품을 통해 TV라는 가전제품을 인테리어에 완벽하게 녹여냈다.

'베오비전 하모니'TV 디자인한 톨슨 벨루어 수석 디자이너가 제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승훈 기자
'베오비전 하모니'TV를 디자인한 톨슨 벨루어 수석 디자이너가 제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승훈 기자

신제품은 데이비드 루이스 디자이너스 그룹의 수석 디자이너 톨슨 벨루어(Torsten Valuer)가 디자인했다. TV를 사용하지 않을 때는 스피커 패널이 화면 전면에 배치되어 하나의 장식품과 같은 느낌을 전달하고, TV를 켜면 스피커 양쪽 패널이 나비 날개처럼 좌우로 유려하게 펼쳐지며 화면이 완벽한 시야 높이로 솟아오른다.

톨슨 벨루어 수석 디자이너는 “이번 신제품은 고급기술을 접목한 하이엔드 TV이며, 고화질, 올레드 화면의 해상과 시청각 더 나아가 사운드 측면에서도 퀄러티가 최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제품을 통해 마치 ‘마법’과 같은 경험 할 수 있다”며 “베오비전 하모니가 감성, 디자인 등에 있어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잘 충족시켜 줄 것”이라고 극찬했다.

스피커 커버는 2가지로 나무와 알루미늄 판넬이 교차 배치된 ‘오크 우드’와 알루미늄 패널을 패브릭으로 감싼 ‘그레이 멜란지 패브릭’이 있다.

특히 오크 우드의 복잡한 그레이딩 패턴은 단순히 우아한 디자인에 그치지 않고 음향 성능을 높이기 위한 형태로 정교하게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사용자의 인테리어 환경에 맞게 플로어 스탠드를 활용해 바닥에 세우거나 브라켓으로 벽에 설치할 수 있다.

아울러 신제품은 LG전자의 4K OLED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웹 OS 4.5 플랫폼을 탑재해 넷플릭스, 아마존, 유튜브 등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톨슨 벨루어 수석 디자이너는 이번 신제품에 사용한 LG OLED 디스플레이에 대해 “LG전자가 올레드 기술에 있어서 세계 최고라고 생각한다”며 “추후 발생할 수 있는 기술적인 문제(번인) 등을 LG의 기술력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앨런 뱅앤올룹슨 최고 기술책임은 "음악 컨텐츠는 디저(Deezer), 튠인(Tune-In) 등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애플 에어플레이 2, 크롬캐스트, 블루투스 등 간편하게 무선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며 "7.1서라운드 사운드 디코더 시스템을 갖춰 최대 8대의 베오랩 스피커와 연결해 영화관 같은 시청각 경험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베오비전 하모니는 뱅앤올룹슨 압구정 플래그십 스토어를 비롯한 공식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가격은 77인치 3130만 원, 65인치 2410만 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