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우, 스물 일곱에 뇌동맥류 판정 받아
정일우, 스물 일곱에 뇌동맥류 판정 받아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14 17:04
  • 수정 2019-12-14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배우 정일우가 뇌동맥류 투병에 대해 고백했다.

12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4'에서 정일우는 "스물일곱에 두통이 너무 심해 병원에 갔다"며 "뇌동맥류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의사 선생님이 최악의 상황을 말씀해 주셨다"며 "언제 죽을지 모르고 시한폭탄 같은 병이라더라. 어린 나이에 감당하기 힘들어 한 달 동안 집에만 있었더니 우울증이 오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름 내려놓자고 생각하고 산티아고 순례길을 혼자서 세 번 다녀왔다"며 "비우려고 갔던 여행인데 오히려 많은 걸 얻고 와서 자신감도 생기고 좋았다"고 전했다.

수술에 대해서는 "3개월에 한번씩 추적 검사를 하고 있다"며 "만약 조금이라도 심상찮은 게 보이면 바로 수술에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정일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