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윤지민, 파격 숏컷 헤어 변신..존재감 '압도'
‘사랑의 불시착’ 윤지민, 파격 숏컷 헤어 변신..존재감 '압도'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12.15 14:15
  • 수정 2019-12-15 14:15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사랑의 불시착’ 윤지민이 파격적인 숏컷 스타일로 변신했다.

윤지민은 지난 14일 방송된 tvN 새 토일극 ‘사랑의 불시착’ 1회에 엘리트 재벌가 며느리 고상아로 출연했다.

극 중 윤지민이 연기하는 고상아는 윤세리(손예진)의 작은 올케이자 윤세형(박형수)의 아내로 고위급 정치인 집안의 딸로 태어나 정통 엘리트 코스를 밟은 인물이다. 남편을 회장 자리에 앉히고자 시누이인 윤세리를 경계하는 고상아를 완벽히 소화했다.

이날 방송에서 고상아는 후계자 발표를 기대하며 세리의 본가를 찾게 되고, 윤세준(최대훈), 도혜지(황우슬혜)와 미묘한 신경전을 이어가며 팽팽한 기싸움을 펼쳤다. 이어 오빠들보다 뛰어난 능력을 보여준 윤세리의 등장에 싸늘한 표정으로 세리를 쳐다봐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또한 윤세리가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실종되자, 그는 윤세형에게 “비었잖아. 자리가 지금 비었다고”라는 대사로 윤세리를 제치고 후계자에 설 것을 부추기는 등 야심에 가득 찬 고상아의 이면을 한껏 드러냈다.

이번 작품을 위해 데뷔 이래 첫 숏컷 변신에 나서 첫 등장부터 강한 임팩트를 보여준 윤지민은 안정적인 연기를 바탕으로 권력 앞에서 누구보다 냉혹한 고상아로 고혹적인 카리스마를 발산했다는 평가다.

사진=tvN 방송화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