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식의 양식’ 최강창민, 정재찬 허세에 독설(영상)
‘양식의 양식’ 최강창민, 정재찬 허세에 독설(영상)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12.15 17:24
  • 수정 2019-12-15 17:24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양식의 양식’ 최강창민이 정재찬의 허세에 독설한다.

오늘(15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JTBC '양식의 양식' 3회에서는 화려한 남도 한정식을 두고 극과 극의 상반된 반응을 보이는 최강창민과 정재찬의 유쾌한 식사가 펼쳐진다.

최강창민과 정재찬은 한국인을 지탱해준 최고의 한식, 백반의 한 상 차림 문화를 추적하기위해 전남 순천으로 향한다. 정재찬의 인생 맛집인 이곳에서 화려한 남도 한정식의 정수를 맛볼 예정이다.

두 사람 앞에는 신선한 산해진미로 한 상 가득 차려진, 기본 반찬만 28가지라는 남도 한정식상이 나온다.

감탄을 쏟아낸 최강창민과 달리 정재찬은 “30가지도 안 된다”며 밥상 허세를 보인다. 당황한 최강창민은 “교수님 굉장히 사치스러운 분이셨군요”라며 독설을 날린다.

한편 두 사람은 한정식 문화의 시작과 최초의 한정식 식당, 그리고 호남지역에서 한정식이 발달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 등 백반에서 뻗어 나온 한 상 차림의 문화를 탐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