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펙트U] 롯데멤버스, 가족친화인증 최우수기업 선정
[리스펙트U] 롯데멤버스, 가족친화인증 최우수기업 선정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12.16 11:10
  • 수정 2019-12-16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이웃에 크고 작은 행복과 희망의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당신을 존경합니다. 함께하고 배려하고 따뜻함을 나누는 모습에서 내일의 행복과 희망의 싹을 틔우고 키웁니다.<편집자 주>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롯데멤버스가 한국건강가정진흥원 개최 가족친화인증기업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한국건강가정진흥원은 여성가족부 산하 기관으로, 가족친화 직장문화 조성 및 확산을 위해 지난 9월 3일부터 두 달여 간 가족친화인증기업 대상 우수사례 공모전을 실시했다.

롯데멤버스는 2016년 가족친화기업 인증 획득 후 올해 다시 인증기간 연장을 받았다. 이번 공모전에는 기존 가족친화제도 보완책과 2019년 신설 제도 운영 사례를 제출했다.

롯데멤버스는 임직원의 일·생활 균형 향상 및 일·가정 양립을 위해 기존 운영 중인 자율출퇴근제, 탄력근무제, 선택적 복지제도, 리프레시제도 등에 더해 육아휴직플러스제도, PC 오프제 등을 도입했다.

이에 따라, 지난 9월부터 롯데멤버스 임직원들은 오전 8~10시 사이에 자유롭게 출근해 하루 6~9시간의 소정 근무 후 PC 자동 종료로 정시 퇴근하는 분위기를 만들어가고 있다.

육아휴직플러스제도는 영유아기 육아 부담으로 인한 경력단절을 방지하기 위해 법정육아휴직 1년 종료 후 추가 1년의 육아휴직을 덧붙여 사용할 수 있는 제도다. 대상은 만 8세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 자녀를 둔 여성 직원이나 3명 이상의 자녀를 둔 남성 직원이다.

이 제도를 이용하면 여성 직원의 경우 출산휴가 포함 총 2년3개월의 휴직 기간을 가질 수 있다. 이와 별도로 육아를 위해 하루 1~5시간만 일하는 단축근무도 3개월 단위로 분할해 총 1년간 사용할 수 있다.

또 롯데멤버스는 남성의 실질적인 육아참여 활성화와 육아 공동부담 여건 마련을 위해 남성 육아휴직 1개월을 부여, 남성 직원들도 배우자 출산휴가 10일을 포함해 총 5주의 유급휴가를 사용할 수 있게 했다. 경력직 입사자도 만 8세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 자녀를 둔 경우 대상에 포함된다.

오상우 롯데멤버스 경영전략부문장은 "기존에도 정시퇴근을 권고하는 캠페인 등을 펼쳐왔지만 직원들의 자발적 야근을 막기는 어려웠는데, 지난 9월 PC오프제를 도입하면서부터 자연스럽게 야근하지 않는 분위기가 형성됐다"며 "가족친화인증기업으로서 앞으로도 구성원들의 워라밸 향상과 일?가정 양립을 위해 조직문화 차원에서 다양한 변화들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