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육아, 네 배 더 힘들지만 열 배 더 기쁘다"라는 국민 여배우
"쌍둥이 육아, 네 배 더 힘들지만 열 배 더 기쁘다"라는 국민 여배우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2.20 15:43
  • 수정 2019-12-20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애 팬들 "쌍둥이 육아, 두 배 힘들지만 기쁠 때도 두 배 기쁘다"

[한스경제=조성진 기자] 배우 이영애가 쌍둥이 출산 당시 추억을 회상했다.

16일 이영애는 인스타그램에 "누가 아들이고 딸 일까요ㅎ 시간 참 빨라요~ 둥이 부모님들 홧팅하셔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이영애의 아들 정승권 군, 딸 정승빈 양의 모습이 사랑스럽게 느껴진다. 이영애 팬들은 "왼쪽이 아들 오른쪽이 딸 같아요~", "딸이 오른쪽일 듯 싶은데요^^", "왼쪽 공주님 오른쪽 왕자님~~너무 귀엽고 예뻐요"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특히 "일본 팬이에요. 일본에선 쌍둥이 육아는 힘들 때는 두 배 힘들지만 기쁠 때도 두 배 기쁘다라는 말이 있어요. 영애 씨는 어떠세요?"라는 한 일본인 팬의 질문에 이영애는 "힘들 때는 네 배, 기쁠 때는 열 배요ㅋ"라고 대답했다.

한편 이영애는 지난 2009년 재미교포 사업가 정호영 씨와 결혼했다.

이영애. / 이영애 인스타그램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