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모녀' 오채이, 차예련에 섬뜩 경고 "다음엔 숨통 끊을 거야"
'우아한 모녀' 오채이, 차예련에 섬뜩 경고 "다음엔 숨통 끊을 거야"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12.16 19:59
  • 수정 2019-12-16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우아한 모녀'에서 오채이가 차예련에게 섬뜩한 경고를 날렸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2 일일 드라마 '우아한 모녀'에서 홍세라(오채이 분)는 누명으로 회사에서 잘리고 떠나는 한유진(차예련 분)에게 "앞으로 숨어서 오빠(구해준/김흥수 분) 만날 생각 마라"고 경고했다.

이를 들은 한유진은 "당한 만큼 복수하고 싶지 않으냐. 그 이상이면 더 좋고"라며 "내가 복수해 주겠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홍세라는 "무슨 개소리야. 복수해도 내가 할 테니까 넌 떠나기나 해. 떠나는 척하고 수머서 만나면 넌 죽어. 우리 엄마 얼마나 무서운지 알지"라고 거절했다.

한유진은 "무섭기만. 뒤끝도 작렬이시지"라고 빈정거리며 "어쩌나. 내가 사라져도 홍 팀장은 구해준 마음 못 잡고 전전긍긍하겠네"라고 말했다.

홍세라는 "남의사 신경 끄고 네가 한 말이나 지켜. 마지막 경고"라며 "떠나는 척하고 숨어서 오빠 만나면 다음엔 우리 엄마가 네 숨통을 끊어놓을 것"이라고 섬뜩한 말을 남겼다.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