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관광 도중 물속으로 사라진 이유
'아내의 맛' 함소원, 관광 도중 물속으로 사라진 이유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12.17 07:05
  • 수정 2019-12-17 0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함소원-진화 부부가 중국 부모님과 함께 떠난 베트남 관광에서 ‘바구니 배’를 타다 물속에 빠진다.

17일 오후 방송하는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아내의 맛)에서 다낭 여행기 2일 차, 호이안 시내가 한눈에 보이는 고급 호텔에서 잠을 깬 가족들은 함소원이 준비한 둘째 날 첫 코스인 베트남 전통 ‘바구니 배’에 탑승한다.

하지만 신나는 뱃사공의 노 젓기로 한참 흥 바람 경지에 이를 무렵, 함소원이 눈 깜짝할 사이 중심을 잃고 물속에 빠지면서 순식간에 아비규환을 맞이한다.

또 함소원은 이번 여행에서 가족들을 위해 통 크게 초호화 풀빌라 숙박을 선물한다.

제작진은 “‘아내의 맛’ 웃음 1등 공신 함진 패밀리가 발길을 옮기는 곳마다 예상 밖 에피소드들을 화수분처럼 쏟아내는 ‘단짠’ 해외 여행기를 그려냈다”며 “함소원은 현재 부친상으로 인해 녹화에는 참석하지 못한 상황이다. 이번 방송분은 이전에 촬영됐던 내용”이라고 말했다.

사진=TV조선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