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 호란, 연인 이준혁 최초 공개 “20년 인연”
‘우다사’ 호란, 연인 이준혁 최초 공개 “20년 인연”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12.17 15:12
  • 수정 2019-12-17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가수 호란이 ‘우다사’를 통해 유명 기타리스트인 ‘썸남’을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호란은 오는 18일 오후 11시 방송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우다사) 6회에서 20년 인연의 ‘썸남’인 기타리스트 이준혁을 공개한다. 호란은 지난 5회 방송에서 자신의 집에 놀러온 지인들의 ‘연애 여부’를 묻는 질문에 “할 것 같아, 안할 것 같아?”라는 의미심장한 발언을 남겨 주목을 받은 터. 이어지는 ‘우다사 메이트’들의 추궁에 조심스럽게 만남을 시작했다는 ‘긍정 메시지’로 답변을 대신해, 예고에 없던 깜짝 고백으로 출연진들의 축하를 받은 바 있다.

호란은 ‘우다사 하우스’에서 진행된 ‘미리 크리스마스 파티’에 이준혁을 초대했다. 이준혁은 20년 경력의 기타리스트다. 그는 “호란과 1999년부터 알고 지낸 사이다. 메탈음악 장르를 꾸준히 이어가는 데 호란의 응원과 질책이 많은 도움이 됐다”며 호란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낸다.

이어 이들은 20년 전 첫 만남 당시의 기억을 소환하며 거침없는 폭로전을 벌인다. “예전보다 많이 예뻐졌다”는 이준혁의 이야기에 호란은 쌍꺼풀 수술을 셀프 고백하며 “이렇게 될 줄 모르고 당시 못 볼꼴을 많이 보여줬다. 그래서 이 자리가 매우 불편하다”고 밝혀 폭소를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이준혁은 “호란이 겉보기와 다르게 유리 같은 이미지이고, 귀여운 모습이 많다”며 다정한 면모를 드러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모델 박영선의 ‘썸남’ 봉영식도 파티에 함께한다.

사진=MBN 제공